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종단
조계종, 법주사ㆍ백양사 산중총회 연기 요청

구족계 수계산림ㆍ승가고시 등도 연기

조계종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에 따라 제5교구본사 법주사와 제18교구본사 백양사 산중총회 연기를 요청했다. 또 구족계 수계산림ㆍ승가고시ㆍ기본교육기관 개학도 연기했다.

조계종(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2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3월 2일 및 3일 예정된 법주사ㆍ백양사 산중총회가 전국 각지에서 다수의 스님들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종단의 지침과 더불어 정부의 위기극복 노력의 효과를 감소시킬 수 있다는 많은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종단은 종무회의 논의를 통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및 법주사ㆍ백양사 선거관리위원회에 공문을 보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확산 예방과 국민의 고통 극복을 위해 종단의 지침과 같이 산중총회를 3월 20일 이후로 연기할 수 있도록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조계종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을 예방하기 위한 추가적인 조치로 3월 12~20일 진행 예정이었던 구족계 수계산림과 3월 6일 진행 예정이었던 4급 승가고시 연기를 검토하고 있다. 또 2월 말과 3월 초 예정인 사미니 승가대학과 기본선원 등의 기본교육기관 개학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조계종 관계자는 “향후 종단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들을 적극 시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의. 조계종 기획실 홍보팀 손승희 행정관(02-2011-1731)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