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조계종, 전국 사찰에 ‘코로나’ 2차 긴급 지침

영남지역 교구본사 한시적 산문폐쇄 조치

조계종이 지난 2월 20일에 이어 23일 전국 사찰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대응 긴급 지침을 하달했다.

조계종(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2월 23일 2차 긴급 지침을 통해 “2월 24일 초하루 법회를 비롯한 모든 법회, 성지순례, 교육 등 대중들이 참여하는 행사와 모든 모임은 전면 취소하고, 코로나19가 광범위하게 확산되고 있는 일부 지역의 사찰은 반드시 지침에 따라 달라. 아울러 한시적 산문폐쇄 등 적극적인 선제조치를 검토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조석예불 등 기도 시 코로나19로 고통을 겪고 있는 환자들의 조속한 쾌유와 국민들의 심신 안정 및 회복을 위한 축원을 시행토록 했다. 아울러 사찰에 상주하는 대중을 위한 마스크, 손 세정제, 체온계 등을 구비하고 주요 시설과 공간에 소독을 강화하는 등 위생 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을 거듭 강조했다.

한편 합천 해인사(2월 21일~3월 1일), 영천 은해사(2월 22일~3월 4일), 부산 범어사(2월 23일~), 양산 통도사(2월 24일~3월 9일) 등 영남지역 교구본사들은 3월 초까지 한시적으로 산문폐쇄 조치를 내리고, 외부인의 사찰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이강식 기자  lks9710@nate.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