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국립춘천博, ‘창령사 터 오백나한’ 특별 도록 발간
국립춘천박물관 창령사 터 오백나한 특별도록 표지.

이근배ㆍ정현종 시인, 전상국 소설가 등 참여

국립춘천박물관(관장 김상태)은 2018년 특별전시를 계기로 강원지역을 대표하는 문화유산으로 자리매김한 영월 출토 창령사 터 오백나한의 특별 도록을 국립박물관문화재단(사장 윤금진)과 공동으로 출판했다.

이번에 출간한 도록은 창령사 터 오백나한을 집중적으로 다룬 첫 번째 사진집이다. 오백나한의 다양한 표정과 몸짓을 오롯히 감상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200여 컷의 이미지와 핵심적인 글을 매치시켰다.

특히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작품 사진들이 포함돼 있어 감상의 즐거움이 배가될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대한민국 예술원 회원 이근배ㆍ정현종 시인과 전상국 소설가가 오백나한을 마주하고 쓴 글과 휴정(休靜) 스님을 비롯한 조선시대 고승들의 선시를 수록했다.

특별 도록 발간과 함께 올해부터 상설전시로 공개된 새로운 전시 ‘창령사 터 오백나한 - 나에게로 가는 길’도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참여형 전시로 꾸며져 있어 관람객이 오백나한 사이에 ‘소망 기원 돌탑’을 쌓을 수 있다. 정성스럽게 쌓은 돌탑이 늘어나고 있어 이채로운 풍경을 만들어내고 있다.

국립춘천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창령사 터 오백나한 상설전시 개막과 특집 도록 발간을 계기로 강원지역 문화유산이 더욱 빛을 발하고, 나아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적 가치로 성장해 가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