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합천 해인사, 한국전쟁70주년 추모 ‘수륙대재’ 연다
조계종 합천 해인사 주지 현응 스님은 2월 12일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전쟁 70주년 수륙대재' 개최를 공식 발표했다.

6월 6~7일 봉행, 추모음악회 및 부대행사도
현응 스님 “해원과 상생으로 화합 이뤄내야”

조계종 합천 해인사에서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전쟁으로 희생당한 이들을 추모하고, 평화·해원(解冤)·상생을 염원하는 수륙대재가 열린다.

해인사(주지 현응 스님)는 2월 12일 오전 11시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전쟁 70주년 수륙대재’ 개최를 공식 발표했다. 기자간담회에는 해인사 주지 현응 스님을 비롯해 총무국장 진각·홍보국장 효범 스님이 배석했다.

이번 수륙대제는 6월 6~7일 양일간 해인사 일원에서 봉행될 예정이다. 먼저 현충일인 6일에는 추모음악회가 열린다. 음악회는 전쟁과 평화를 주제로 한 창작 단막 뮤지컬 공연을 비롯해 △진도씻김굿(한 소절 공연) △위령 시 낭송 등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이와 함께 해인사 경내에는 △한국전쟁 사진전 △소원지 작성 △에코백 만들기 △스크래치 나이트 뷰 체험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이어 7일 오전 10시에 봉행되는 수륙대재는 △법고·범종·트럼펫 △각계 대표 헌향·헌화 △각계 대표 위령 메시지 △위령 천도의식(우리말 수륙재) △위령 음악 연주 △위패 소전 및 기원 의식 등의 순서로 진행될 예정이다. 또 국군·유엔군·북한군·중공군·남북 민간인을 오로단(五路壇)에 합동 안치해 의식을 치를 예정이다.

해인사 주지 현응 스님은 “한국전쟁으로 인해 138만여 명의 군인과 민간인이 희생됐다. 이들 중 유해조차 제대로 수습되지 못한 분들도 많이 있다.”면서 “70년을 이어오는 동족상잔의 아픔과 원한을 풀어내고, 해원과 상생으로 남북의 화합을 이루고자 이번 수륙대재를 계획했다.”고 설명했다.

현응 스님은 또 “이번 수륙재에는 정·관·민관 등 각계 지도자 및 전쟁 당사국 대표를 초청해 한국전쟁의 호국영령 추모와 희생자 천도에 동참하도록 할 예정”이라며 “종교적 측면을 넘어 이번 수륙대재를 남북의 번영과 평화를 이루는 단초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지연 기자  dosel7471@gmail.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