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출판
(신간)고려 옹기와 청자에 음식을 담다


고려에서 찾은 사찰음식의 연원

태경 스님/양사재/2만원

사찰음식이 대세가 된지 오래다. 그에 비해 사찰음식과 채식은 어떤 차이가 있고, 우리나라 사찰음식은 언제부터 어떤 형태로 전승됐는지를 아는 불자는 드문 게 사실이다. 고려 옹기와 청자에 음식을 담다는 불교를 근간으로 세워진 고려시대의 음식문화를 총 정리한 책이다. 승려와 사대부의 문집 고려사 서긍의 고려도경 등에서 음식에 관한 자료를 뽑아내 현대 사찰음식은 물론 우리나라 음식문화의 연원을 궁금해 하는 이들이 기초자료로 삼기에 적합하도록 했다.

책은 총론 음식을 담다외에 1음식을 먹다2부 음식을 읽다 3부 음식을 이야기하다 등 3부로 나눠져 있다. 총론에서 한식의 원형, 음식을 담던 옹기와 청자, 전통음식문화의 기초를 놓은 불교음식 등에 대해 서술했다면 이후 3부에서는 음식과 관련한 옛 자료를 분야별로 나눠 원문과 해석을 함께 실었다.

저자는 오신채와 육식을 금한 이유는 식탐을 버리게 하려는데 목적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사찰음식은 건강식이 아니라, 식체(食體)를 갖추고 식상(食相)을 통해 이뤄지는 수행의 방편이라 말할 수 있다.”면서 현재 조리를 중심으로 하는 실물(사찰)음식 연구가 그동안 주류를 이루었다면 이 책은 시대에 따라 변화하는 양상과 성격, 특징을 찾아 음식의 본질을 대상으로 사회현상을 읽어내려는 의도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태경 스님은 해인사에서 출가해 봉녕사승가대학을 졸업했다. 동국대 대학원에서 석(계율박사(한국화엄)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동 대학원 미술사학과에서 박사과정(불교미술)을 수료하기도 했다. 동국대·홍익대에서 강의했고, 월정사성보박물관 학예실장을 역임했다. 현재 조계종교육원 교수아사리와 포교원의례위 실무위원을 맡고 있다. 저서로 초기화엄사상사·불복장에 새겨진 의미등 다수가 있다.

 

2월 11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태경 스님이 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윤완수 기자  yws37@nate.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