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출판
<틱낫한 불교>

세계인이 가장 많이 읽은 불교교리서
틱낫한 지음·권선아 옮김/불광/18,000원

2020년 현재 95세인 틱낫한 스님은 오늘날 세계에서 가장 추앙받는 불교 스승으로 꼽힌다. 스님의 저서 100여 권 중 ‘붓다는 신이 아니었습니다.’로 시작하는 <틱낫한 불교>는 불법의 정수를 해석해서 엮은 저서다.

책은 1999년 선보인 원저에 자료를 보태고 깊은 통찰을 결합해 2015년 새롭게 번역한 개정 증보판이다. 20년 전 출간한 이후 미국 아마존닷컴 불교교리 분야에서 베스트셀러 자리를 한번도 내놓지 않은 세계인이 가장 많이 읽은 불교교리서다.

<틱낫한 불교>가 이토록 열렬한 사랑을 받은 이유는 교리의 이론적인 설명에 치우치지 않고 현재 우리가 처한 실생활과 연결된다는 점이다. 틱낫한 스님은 책을 통해 우리가 붓다의 가르침을 믿고 따르는 가장 큰 이유가 바로 행복해지기 위해서라는 사실을 상기시킨다. 고통스러운 환경에 놓여있는 사람들에게는 붓다의 가르침이 삶 속에서 아름답게 펼쳐질 수 있도록 구체적인 사례를 들어 설명한다.

스님은 가장 중요한 가르침인 네 가지 고귀한 진리(사성제)를 예로 들어, 기존의 틀을 깨고 다른 방식의 구성을 시도했다. 즉 ‘고통-고통생성-고통생성의 소멸-고귀한 여덟 가지 길(팔정도)’이 아닌 ‘깨달음-깨달음에 이르는 고귀한 여덟 가지 길-고통-고통에 이르는 고귀하지 않은 여덟 가지 길’의 가르침을 제시한다.

더불어 아무런 노력 없이 몸과 마음을 쉬게 함으로써, 아물지 않는 마음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다는 사실도 가르쳐 준다.

정현선 기자  honsonang@daum.net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