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천태소식
천태종, 전국 교원불자 동계수련법회 입제

천태종은 1월 3일 오후 2시 영춘 태광사 다목적홀에서 '전국교원불자수련법회' 입제식을 봉행했다.

1월 3일, 영춘 태광사서 입제식 진행
5일 오전 회향, 사부대중 50여 명 참석

전국 천태종 교원불자가 모여 인문학 소양을 다지고 신심을 고양(高揚)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천태종(총무원장 문덕 스님)은 1월 3~5일 영춘 태광사(주지 묘언 스님)에서 ‘전국 교원불자 수련법회’를 개최했다. 입제식은 3일 오후 2시 태광사 다목적홀에서 교무부장 경혜 스님, 교무과장 광일 스님 등 종단 스님을 비롯해 전국교원불자 50여 명이 동참한 가운데 봉행됐다.

입제식에서 교무부장 경혜 스님은 법어를 통해 “수처작주(隨處作主) 입처개진(立處皆眞)이라는 말처럼 깨달음은 멀리 있는 게 아니라 매 순간 주인으로 사는 삶 속에서 찾을 수 있다.”며 “이번 수련법회를 통해 여러분 모두가 인생의 주인공으로 살아가며, 각자 맡은 소임에 걸맞은 사람으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김기화 전국교원불자연합회장은 개회사에서 “이번 수련법회는 진정한 ‘나’를 찾을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며 “수련법회가 끝난 뒤에는 ‘나’를 중심으로 미래를 생각하며 나아가는 천태불자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입제식은 △삼귀의 △반야심경 △상월원각대조사 법어 봉독(교무과장 광일 스님) △국운융창기원 △개회사 △환영사(묘언 스님) △법문 △관음정진 △사홍서원 순으로 진행됐다.

입제식 후 오진탁 한림대학교 철학과 교수의 ‘우리 사회 죽음 이해가 크게 부족하다’를 주제로 한 강의가 이어졌다. 이후 동계수련법회는 △인문학 강의 △건강한 삶을 위한 몸살림 운동 △나를 위한 이미지 메이킹 △명상, 나를 찾는 108배 등의 순으로 진행되며 5일 오전 11시 회향식을 끝으로 마무리 된다. 

교무부장 경혜 스님이 법문을 하고 있다.
상월원각대조사 법어를 봉독하는 교무과장 광일 스님.
태광사 주지 묘언 스님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김기화 전국교원불자연합회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이날 입제식에는 전국 교원불자 50여 명이 참석했다.
관음정진을 하고 있는 참가자들.
오진탁 한림대학교 철학과 교수가 '죽음'을 주제로 강의하고 있다.
강의를 듣고 있는 참가자들.

문지연 기자  dosel7471@gmail.com

스마트폰 어플로 만나요, '천수천안 금강신문'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