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신행
서울 현성정사, 이웃과 함께하는 동지팥죽 콘서트
서울 현성정사는 12월 22일 경내에서 ‘이웃과 함께하는 동지팥죽 콘서트’를 개최했다.

12월 22일, 팥죽나눔ㆍ가수 공연 등

한 해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인 ‘동지(冬至)’를 맞아 지역주민들이 함께하는 콘서트가 열렸다.

서울 현성정사(주지 마가 스님)는 12월 22일 경내에서 ‘이웃과 함께하는 동지팥죽 콘서트’를 개최했다.

콘서트에 앞서 현성정사는 지역주민 300여 명에게 팥죽을 무료로 나눠줬고, 인근 복지시설 등에 200인분을 추가로 전달하는 등 모두 500인분의 팥죽을 이웃들에게 전달했다.

이어 룸비니 문화원장 대일 스님과 ‘풀잎사랑’을 부른 가수 최성수 씨와 밴드, 탤런트 김용림ㆍ남일우 씨, 가수 박희진 씨, 승무 하담 스님, 현성정사 등명 스님, 요술당나귀 라마 등이 동지팥죽 나눔 콘서트에 출연해 불자들과 지역주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와 함께 마가 스님이 이사장으로 있는 (사)자비명상은 불교계 행사에서 적극적으로 자원봉사에 참여하고 있는 한채훈(서울시립대 도시과학대학원 재학) 씨에게 장학금을 수여했다.

현성정사 주지 마가 스님은 “일 년 중 낮이 가장 짧고 밤이 가장 긴 날인 동짓날은 낮이 다시 길어지기 시작해 따뜻한 기운이 싹트는 새해를 알리는 절기”라며 “팥죽을 쑤어 대문이나 벽에 뿌려 귀신을 쫓아 새해의 무사안일을 빌던 풍습에 가족과 이웃이 함께 나눠 먹으면서 새로운 한 해에 건강하고, 액을 면할 수 있기를 기원하는 것처럼 모두가 자비행을 실천하고 참 나를 찾는 행복한 시간이 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축원했다.

주지 마가 스님이 지역주민들에게 팥죽을 나눠주고 있다.
(사)자비명상은 불교계 행사에서 적극적으로 자원봉사에 참여하고 있는 한채훈(서울시립대 도시과학대학원 재학) 씨에게 장학금을 수여했다.
‘풀잎사랑’을 부른 가수 최성수 씨와 밴드 공연.
행사에 참석한 탤런트 김용림ㆍ남일우 씨.
콘서트에 앞서 현성정사는 지역주민 300여 명에게 팥죽을 무료로 나눠줬다.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