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종단
화성 용주사, 살인 피해자 위한 합동위령재 연다

11월 23일, 경내 관음전서

화성 연쇄살인 피해자 희생자를 위한 합동위령재가 열린다.

화성 용주사(주지 성법 스님)는 11월 23일 오전 9시 30분 경내 관음전에서 ‘화성 연쇄살인 피해자를 위한 합동위령재’를 봉행한다.

화성 연쇄살인은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6년 동안 경기도 화성시 태안과 정남ㆍ 팔탄ㆍ동탄 등 화성시 일대 4개 읍면에서 10대 어린 초등학생부터 70대 할머니까지 무차별적으로 자행된 살인사건이다. 여성들은 물론 일반 시민들을 공포로 휩싸이게 했으며, 당시 밤에는 출입을 자제하는 등 전 국민을 경악케 했던 끔찍한 미제 살인사건으로 유명하다.

사건이 일어난 지 33년이 지난 올해 9월 당시 증거물에서 검출된 DNA와 유력용의자의 DNA가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됐고, 특히 유력용의자의 자백 등이 이어지면서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전모가 드러나게 됐다. 현재 유력용의자를 중심으로 진범을 잡기 위한 수사가 진행 중이다.

이날 합동위령재 1부는 인로왕보살 등 제불보살을 법단에 모시는 시련, 피해자 고혼들을 영단에 모시고 천도의식을 고하는 대령, 고혼을 깨끗이 씻고 정화하는 관욕의식 등이 진행된다.

이어 2부에서는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화성시장ㆍ경기남부경찰청장 등 유관기관장의 추모사와 조사, 용주사 주지 성법 스님의 천도법문 등이 진행된다. 또 피해 영령들의 극락왕생을 발원하기 위해 용주사 본말사 주지스님들이 천도염불을 집전하고, 사부대중의 추모의식 순으로 진행된다.

용주사 주지 성법 스님은 “그동안 고통 받아왔던 살인 피해자와 그 가족들을 위로하기 위해 마련한 위령제를 통해 억울하게 희생된 피해자 고혼들의 극락왕생을 발원ㆍ추모할 예정”이라며 “더불어 피해자 가족들도 위로하고자 한다. 다시는 이러한 끔찍한 살인사건 등 범죄 없는 평화로운 세상이 되기를 국민들과 함께 기원하는 자리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의. 화성 용주사(031-234-0040)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