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천태소식
부산 광명사, 창립 50주년 기념법회 봉행

광명사가 봉행한 부산 신도회 창립 50주년 기념법회에는 사부대중 4,000여 명이 동참했다.

10월 13일, 도용 종정예하 비롯 4천 대중 동참
참석대중 “초발심으로 더욱 힘차게 정진” 다짐

천태종 부산 신도회가 창립된지 50주년을 맞았다. 부산 지역 첫 천태사찰인 광명사가 이를 기념하는 성대한 법석을 열고, 새로운 도약을 다짐했다.

광명사(주지 개문 스님)는 10월 13일 오전 11시 경내 불교문화회관 3층 지관전에서 도용 종정예하, 총무원장 문덕 스님 등 종단 대덕 스님, 부산불교연합회장 경선 스님(범어사 주지), 김세연 국회의원, 정미영 금정구청장을 비롯한 지자체 관계자 등 사부대중 4,000여 명이 동참한 가운데 ‘창립 50주년 기념 대법회’를 봉행했다.

이날 기념법회에서 도용 종정예하는 “오랜 세월 한결같이 굳은 신심으로 일심청정 정성스런 원력의 기도, 금정산 자락에 울려 퍼지어 부처님 가피 가득하구나. 한 해 한 해 지나온 길 돌이켜보면 반 백 년의 역사가 서려있는 도량 곳곳에 신심 깊은 종도들의 거룩한 발자취가 하얀 연꽃으로 향기롭게 피어올랐구나. 사부대중 합심하여 성불의 길 나아가는 머나먼 길에 훌륭한 이정표가 되어 주리니, 초발심의 새로운 마음으로 더욱 힘차게 정진하라.”고 법어를 내렸다.

이어 총무원장 문덕 스님은 치사를 통해 “그동안 광명사를 청정도량으로 일구어 오신 역대 주지스님과 신도님들의 공덕에 감사드린다. 오늘의 뜻깊은 법회를 준비하신 주지 개문 스님과 여러 불자님들께도 감사드린다.”고 노고를 치하했다.

문덕 스님은 또 “부산 불자들에게 전해진 대조사님의 무량한 가르침은 불자 개인은 물론 부산·경남 지역의 정신문화를 향상시키는 묘약이 됐다.”며 “지난 50년의 역사를 향상일로의 새로운 에너지로 갈무리하여 대조사님께서 부촉하신 ‘억조창생 구제중생’의 보살행을 실천하도록 정진 또 정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주지 개문 스님은 개회사에서 “1969년 천태종 부산 신도회가 창립된 후 상월원각대조사님께서 직접 절터를 답사하시고 증명한 사찰이 바로 광명사”라며 “광명사 일주문을 열면서부터 ‘관세음보살’을 칭명하는 염불도량으로 나날이 발전했다.”고 광명사의 역사를 되짚었다.

이어 개문 스님은 “창립 50주년을 기념하는 오늘, 우리는 새로운 50년, 100년을 준비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아울러 현재를 발판으로 더욱 발전하는 광명사가 돼야 한다.”면서 “한뜻으로 화합하고 정진해 한결같은 금강심으로 새롭게 도약하자.”고 당부했다.

부산 신도회 창립 50주년을 축하하는 지역불교계와 지자체 관계자들의 축사도 이어졌다. 부산불교연합회장 경선 스님은 “짧지 않은 역사를 지닌 광명사는 부산 천태불자들이 상월원각대조사님의 향훈을 느낄 수 있는 고향같은 곳이자 의지처”라며 “앞으로도 광명사가 많은 불자들의 기도와 원력으로 더 큰 미래를 밝혀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축사했다.

이외에도 김세연 국회의원, 정미영 금정구청장도 부산 신도회 창립 50주년을 축하하고, 광명사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했다.

축사에 이어 참석 대중들은 삼광사 주지 세운 스님이 대표로 낭독한 발원문을 통해 “지난 50년의 시간이 새로운 50년의 희망으로 밝아져서 광명사 청정도량이 더욱 수승한 정법으로 빛나고 무수한 중생이 이 도량에 귀의하여 해탈지견의 주인공이 되게 하소서.”라고 부처님 전에 발원했다.

총무부장 월장 스님이 사회를 맡은 이날 기념법회는 △창립 50주년 기념 영상 상영 △삼귀의례 △반야심경 봉독 △상월원각대조사 법어 봉독(종의회의장 도원 스님) △국운융창기원 △연혁보고(이창욱 광명사 신도회장) △개회사 △법어 △치사 △축사 △축가(부산 광명사·창원 원흥사·마산 삼학사·울산 정광사·김해 해성사·진해 해장사 합창단, 이재윤·정민서 어린이, 룸비니 싱어즈) △광명유치원 원아 축하율동 △발원문 △관음정진 △사홍서원 순으로 진행됐다.

광명사는 법회 후 오후 2시 30분부터 불교문화회관 3층 지관전에서 무안 스님의 향피리 연주, 설운도를 씨를 비롯한 대중가수와 해피 앙상블의 성악 공연, 매직트리 퍼포먼스 등 다양한 문화행사를 진행했다.

도용 종정예하를 비롯한 내빈들이 지관전으로 입장하고 있다.
참석대중들이 삼귀의례를 하고 있다.
법어를 내리는 도용 종정예하.
총무원장 문덕 스님이 치사를 하고 있다.
상월원각대조사 법어를 봉독하는 종의회의장 도원 스님.
개회사를 하는 광명사 주지 개문 스님.
법회에 참석한 스님들,
부산불교연합회장 경선 스님(범어사 주지)이 축사하고 있다.
삼광사 주지 세운 스님이 발원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회를 맡은 총무부장 월장 스님.
법회에 참석한 내빈들.
축사하는 김세연 국회의원.
정미영 금정구청장이 축사하고 있다.
연혁보고를 하는 이창욱 광명사 신도회장.
삼귀의례를 하는 내빈들.
이재윤·정민서 어린이가 축가를 부르고 있다.
광명사 유치원 원아들이 부산 신도회 창립 50주년을 축하하는 율동을 선보이고 있다.
축가를 부르는 부산 광명사·창원 원흥사·마산 삼학사·울산 정광사·김해 해성사·진해 해장사 합창단.
축가를 부르는 부산 광명사·창원 원흥사·마산 삼학사·울산 정광사·김해 해성사·진해 해장사 합창단.
창원 원흥사 김보경 지휘자 외 3인으로 구성된 룸비니싱어즈가 축가를 부르고 있다.
국운융창을 기원하는 불자들.

부산=이강식 기자  lks9710@nate.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이강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