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신행
‘죽음’ 주제 명상 컨퍼런스 열린다

11월 15일, 2019 서울국제불교박람회서

‘죽음’을 주제로 삶을 되돌아보는 명상 컨퍼런스가 열린다.

‘2019 서울국제불교박람회’ 일환으로 열리는 이번 명상 컨퍼런스는 11월 15일 오전 10시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 컨벤션홀에서 ‘죽음 명상’을 주제로 개최된다. 이날 컨퍼런스는 김정숙 아시아행복연구원장, 앤토니 벡 워싱턴대 교수, 유재환 경희대 교수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 컨퍼런스는 죽음에 직면함으로써 자신과 타인을 진정으로 돌아보게 하는 명상 기법인 ‘Being With Dying(BWD)’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BWD 명상기법은 만성질환 등을 앓는 사람을 대상으로 1970년대 조안 할리팩스 박사에 의해 개발돼 현재 여러 의료 및 교육기관에서 활용되고 있다.

이외에도 박람회 기간 동안 △마음챙김 자기연민 명상 △심신이완 및 스트레스 감소명상 등 ‘명상 : 매 순간 느끼는 습관’을 주제로 한 컨퍼런스가 이어질 예정이다.

명상 컨퍼런스는 10월 14일부터 불교박람회 홈페이지(http://www.bexpo.kr/)에서 사전 신청을 통해 접수할 수 있으며, 참가비는 1일 3만 원이다.

자세한 사항은 불교박람회 홈페이지 및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bexpo/)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2019서울국제불교박람회’는 불교의 의미와 가치를 새롭게 조명해 다양한 문화콘텐츠 산업을 육성하고, 홍보하는 자리다. 이번 불교박람회는 300여 개의 업체가 참가해 480여 개의 부스를 운영하며, 붓다아트페스티벌·주제전·명상대제전·전통문화우수상품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문지연 기자  dosel7471@gmail.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