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학술/문화재
25일 ‘티벳불교 톺아보기’ 주제 학술대회

한국불교학회, 동국대 혜화관서

티벳 불교 최대 종파인 겔룩파의 개조 쫑카파(Tsong Kha Pa, 1357~1419)의 열반 600년을 맞아 학술대회가 열린다.

(사)한국불교학회(학회장 김성철)는 10월 25일 오전 10시 동국대학교 혜화관 2층 고순청 세미나실에서 ‘2019 추계학술대회-티벳 불교 톺아보기’를 개최한다. ‘톺아보기’는 ‘틈이 있는 곳마다 모조리 더듬어 뒤지면서 찾는다.’는 뜻이다.

학술대회는 △쫑카파 대사의 〈요의불교의선설장론(了義了義善說藏論)〉 핵심요약 △먼지, 의심 그리고 동기: 자문화기술지와 ARCS 동기모델을 통한 간화선과 족첸의 개념 정제하기 △비판과 대화:샤르자 따시 갤첸(1859~1934)의 생애와 저작을 통해 이해하는 뵌교와 티벳불교의 관계 △잠양 셰빠는 딱창 로차와 셰랍 린첸을 비판할 수 있을까?:부정의 대상(dgag bya)에 대한 두 가지 견해 △티벳불교 마법서의 이론적 분석 등의 순으로 발표가 진행된다. 이어 종합토론으로 학술대회가 마무리된다.

김성철 학회장은 “이번 학술대회서는 더 깊이 티벳불교에 대해 다루고 분석하고자 한다.”며 “티벳불교 연구가 더욱 다양한 분야로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의. 전화(02-2263-1973).

문지연 기자  dosel7471@gmail.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