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복지
종로노인福 “함께 장(醬) 담그며 세대 공감”
조계종사회복지재단 산하 종로노인종합복지관은 9월 30일 오후 1시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제3회 종로 장축제’를 개최했다.

9월 30일, 서울 마로니에공원서 장축제 개최

서울시민과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장(醬) 축제가 열렸다.

조계종사회복지재단 산하 종로노인종합복지관(관장 정관 스님)은 9월 30일 오후 1시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우리가 하나 되는 전통장(醬+場) – 세월의 향기를 그리다’를 주제로 ‘제3회 종로 장축제’를 개최했다.

이번 축제는 사물놀이패의 흥겨운 풍악과 함께 전통장 전승단인 종로&장금이와 시민들이 마로니에공원 일대를 행진하는 것으로 문을 였었다. 이어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개회 선언과 대형 고추장떡을 자르고 나누는 퍼포먼스로 축제의 분위기가 고조됐다.

이와 함께 △전통장 만들기 △금줄팔찌 만들기 △항아리저금통 꾸미기 △맛보기! 전통 장 요리 △종로&장금이 발자취 △종로&장금이 퀴즈쇼 △종로&장금이 포토존 △셰프와 함께하는 전통장 쿠킹클래스 △전통놀이체험존 등 다양한 부스가 운영돼 참가자들의 흥미를 이끌었다.

또 퓨전국악과 복합문화공간 ‘쿠무다’와 함께하는 ‘작은 음악회’ 폐막공연 등으로 축제가 마무리됐다.

종로노인종합복지관장 정관 스님은 “세대 간 화합ㆍ공존하는 ‘종로 장 축제’가 해를 거듭할수록 어르신이 주도하는 지역문화축제로 자리매김해가고 있다.”면서 “2018년 12월 ‘장 담그기’가 국가무형문화재 제137호로 지정돼 행사가 더욱 의미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어르신들의 지혜를 다양한 세대에 전수하는 종로&장금이에 많은 관심 바란다.”고 말했다.

시민들에게 고추장떡을 나눠주고 있는 봉사자.
시민들이 고추장으로 만든 요리를 맛보고 있다.
전통장 전승단인 종로&장금이 단원이 시민에게 설명을 하고 있다.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