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천태소식
제주 해운사, 영산재ㆍ생전예수재 봉행
  • 제주 해운사=조용주 기자
  • 승인 2019.09.28 14:32
  • 댓글 0
제주 해운사는 9월 28일 오후 1시 30분 대불보전에서 ‘제주도민의 화합과 상생을 위한 영산재ㆍ생전예수재’를 봉행했다.

9월 28일, 대불보전서

천태종 제주 해운사(주지 석용 스님)는 9월 28일 오후 1시 30분 대불보전에서 ‘제주도민의 화합과 상생을 위한 영산재ㆍ생전예수재’를 봉행했다. 행사에는 대구 대성사 주지 영제 스님을 비롯한 종단 스님들과 불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영산재는 석가모니 부처님께서 영취산(靈鷲山)에서 〈법화경(法華經)〉을 설하시는 도량을 시공을 초월해 본 도량으로 옮겨, 영산회상의 제불보살님께 공양을 올리는 의식이다. 중요무형문화재 제50호로 지정돼 있으며, 2009년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바 있다.

생전예수재는 49재 등의 천도재와 달리 본인 및 가족이 살아있을 당시에 죽은 뒤 지내게 될 재를 미리 치르는 재의식이다. 명부의 시왕을 초청해 예참하는 게 예수재의 핵심이며, 명부에 진 빚을 물적 빚(금ㆍ은전)과 정신적 빚(경전)으로 나누어 갚은 후 의례에 따라 의식승이 범패ㆍ의식무 등으로 의례를 진행하게 된다.

이날 증명법사로 나선 대구 대성사 주지 영제 스님.
의식을 진행하고 있는 스님들.
의식을 하고 있는 스님들.
의식에 참여하고 있는 불자들.
이날 의식에는 사부대중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의식에 참가한 어린이 불자들 모습.
국악팀.
의식에 참여하고 있는 불자들.

 

제주 해운사=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 해운사=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