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정윤영 4th 개인전 ‘겹의 언어’ 21일 개최

8월 27일까지, 갤러리 도스서 20여 점 전시

Pleurothallis dilemma (비단과 장지를 배접한 캔버스에 분채, 석채, 봉채, 수채, 아크릴, 금분)

연약한 인간의 몸으로 피할 수 없었던 생명의 유한함에 직면했던 경험을 식물로 풀어내는 작업을 이어온 정윤영 작가(32세)가 네 번째 개인전을 연다.

정윤영 작가는 8월 21~27일 종로구 갤러리 도스에서 ‘겹의 언어’를 주제로 개인전을 진행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자신만의 고유한 작업 방식으로 순수 회화에 불교미술의 요소를 가미시킨 평면 회화 작품 20여 점을 선보인다.

정윤영 작가는 이번 전시회에서 서로 다른 것들의 공존을 통해 드러낸 조형성을 바탕으로 생명의 시작과 연장에 대한 염원을 이야기한다. 다양한 요소들이 한 공간 안에 자유롭게 공존하는 화면은 다층적인 겹으로 구성했으며, 서로 겹쳐지는 과정 안에서 생명의 지속성을 표현했다.

양란(洋蘭)의 꽃에서 포착한 생식의 이미지와 불완전한 신체에서 드러나는 소멸의 이미지를 중첩해, 동ㆍ서양의 안료를 혼합해 비단에 스며들게 했다. 이 추상 작업은 거기서 일어나는 모순과 충돌의 무의미함을 나타낸다.

정 작가는 작가노트를 통해 “비록 납작한 평면 그림에 불과할지라도, 얇고 유약한 비단 위에 남겨진 붓질이 스며들고 다음 것 위에 얹히는 상태는 새로움을 만드는 것이라기보다 덧붙여지고 덧붙여진 채로 지속되고 있는 나의 과거이자 현재”라고 말했다.

정 작가는 또 “오래된 경험에 대한 기억이 스며든 채 포개진 신체와 식물의 이미지는 개인의 욕망에 대한 응시와 성찰의 메시지를 담고 있으며, 이는 누구에게나 존재하는 자신만의 시간과 공간에 관한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정현선 기자  honsonang@daum.net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