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사람들 부고
<부고> 김원우 우리불교신문 대표 모친상

김원우 우리불교신문 대표의 모친 이봉순 여사가 8월 4일 향년 80세로 별세했다. 빈소는 장흥 중앙장례식장(전라남도 장흥군 장흥읍 남부관광로 6)에 마련됐다. 발인은 8월 6일 오전 7시이며, 장지는 문중 선산이다.

금강신문  ggbn@ggbn.co.kr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강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