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천태소식
천태종 교성곡 〈묘법연화경〉 전품 초연

8월 25일 단양 구인사 대조사전 앞마당서
‘법화광명의 노래’ 30곡, 1300여 명 합창

천태종이 소의경전인 〈묘법연화경〉의 수승한 가르침을 음악으로 승화한 교성곡 전품을 완성, 처음으로 선보인다.

천태종(총무원장 문덕 스님)은 8월 25일 단양 구인사 대조사전 앞마당에서 〈법화경〉을 교성곡으로 만든 ‘법화광명의 노래’ 전품을 초연하는 초대형 음악회 ‘묘음으로 피어나는 하연 연꽃’을 개최한다. ‘법화광명의 노래’는 〈법화경〉의 내용을 음악으로 배우고 찬탄하며 신행과 수행의 근간으로 삼고자 창작됐으며, 천태종은 이 교성곡이 한국불교음악의 저변확대와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법화광명의 노래’는 △서곡 △서품 △방편품 △비유품 △신해품 △약초유품 △수기품 △화성유품 △오백제자수기품 △수학무학인기품 △법사품 △견보탑품 △제바달다품 △권지품 △안락행품 △종지용출품 △여래수량품 △분별공덕품 △법사공덕품 △수희공덕품 △법사공덕품 △상불경보살품 △여래신력품 △촉루품 △약왕보살본사품 △묘음보살품 △관세음보살보문품 △다라니품 △묘장엄왕본사품 △보현보살권발품 △회향 등 30곡으로 구성됐다.

노랫말은 광도 스님(금강대학교 교수)과 고우익 법사(금강승가대 교수)가 썼으며, 작곡에는 조원행(작곡가, 청주시립국악단 지휘자)·김백찬(작곡가)·함현상(작곡가) 씨가 참여했다. 음악회 예술감독은 성의신 천태예술단장(마하연국악단 단장), 총연출은 이재성 가천대 교수, 총지휘는 조원행 씨가 맡았다.

이날 음악회에서는 전국 천태사찰 합창단의 연합체인 천태합창단원 1,300여 명과 마하연국악단·솔리스트·남성중창단·국악인 등이 무대에 올라 ‘법화광명의 노래’ 전곡을 부르며, 음악으로 〈법화경〉의 가르침을 전할 예정이다.

천태종은 2003년 11월 교성곡 ‘천태종 중창조 상월원각대조사’를 초연한 이후 2011년 상월원각대조사 탄신 100주년을 기념해 1,200여 명의 목소리로 교성곡을 합창했다. 2016년 ‘종단의 소의경전인 〈묘법법화경〉을 대형 교성곡으로 창작해 종도들의 신심과 원력을 고취하고 법회 등에서 널리 애창하도록 하자.’는 종단 내부의 의지를 모아 창작의 뜻을 세웠다.

2017년 8월 작사가와 작곡가를 선정해 작업을 의뢰했고, 10월 ‘서품’과 ‘방편품’을 시작으로 작사·작곡을 시작했다. 2018년 1월부터 전국 천태사찰 합창단을 대상으로 연습과 오디션을 진행했으며, 9월 15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제13회 천태예술제에서 ‘서곡’, ‘서품’, ‘방편품’ 등 11곡을 선보인 바 있다.

또한 지난 1월 12일 천태예술단장에 성의신 씨를 임명했고, 3월 23일(61개 사찰 합창단원 1,500여 명)과 6월 8일(65개 사찰 합창단원 2,000여 명)에 수련회와 오디션을 진행했다. 오디션에 합격한 합창단은 오케스트라, 솔리스트 등과 협연을 연습하는 등 공연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강식 기자  lks9710@nate.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