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국립중앙博, ‘가야 잇기 자전거대회’ 연다

7월 25~26일, 김해서 고령까지

김해 수로왕릉부터 고령 지산동 고분군까지 가야 고분군을 이어 달리는 자전거대회가 열린다.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7월 25~26일 주요 가야 고분군을 돌아보는 ‘가야 잇기 자전거 대회’를 실시한다. 이번 대회는 12월 3일에 개막하는 특별전 ‘가야본성-칼과 현(絃)’을 알리고, 가야 고분군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기원하기 위함이다.

대회 참가자들은 7월 25일 오후 1시 30분 김해 수로왕릉(사적 제73호) 광장에서 출정식을 갖는다. 이후 자전거로 김해 대성동 고분군(사적 제341호)부터 함안 말이산 고분군(사적 제515호) 등을 거쳐 약 70km를 행진한다.

둘째 날인 7월 26일에는 함안 말이산 고분군을 출발해 창녕 교동 고분군(사적 제80호), 합천 옥전 고분군(사적 제326호), 고령 지산동 고분군(사적 제79호)까지 약 90km 코스의 대장정을 마무리 할 예정이다.

국립중앙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대회가 국민들에게 가야 유적의 가치와 소중함을 널리 알리고, 가야 유적 관광 활성화에 기여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현선 기자  honsonang@daum.net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