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여주 목아박물관, ‘설설설(設說㴕)’ 기획전

12월 31일까지 ‘이야기가 그림으로’

우리나라에서 전해져 내려오는 이야기들을 그림으로 볼 수 있는 기획전이 열리고 있다.

경기도 여주 목아박물관(관장 박찬수)은 12월 31일까지 2층 특별전시실에서 ‘설설설(設說㴕), 베푸는 이야기가 샘솟다’ 전시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목아박물관에서 준비한 ‘설설설’은 조선시대 이후 불화를 중심으로 베푸는 이야기를 그림으로 볼 수 있는 특별기획전이다. 베푸는 이야기는 특히 ‘불화’에서 많이 볼 수 있는데, 불화는 삼국시대 초 불교가 들어온 후 사찰의 벽화ㆍ병풍ㆍ족자 등의 형태로 나타난다.

불화에서 가장 많이 그려지는 ‘영산회상도’는 부처가 설법를 베풀어 많은 사람을 교화시키고 있는 모습을 표현한 그림이다. 비로자나불화, 아미타불화, 지옥계불화 등의 불화는 중생을 구제하거나 소원 등을 빌고 그것을 베풀어주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이외에도 목아박물관은 관람객이 직접 체험해볼 수 있도록 대형퍼즐과 트릭아트가 함께 전시되고 있다. 또 목아박물관의 어플(APP)을 이용해 가족 및 친구들과 즐겁게 지낼 수 있도록 구성했다.

문의. 학예연구실(031-885-9952)

정현선 기자  honsonang@daum.net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