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종단
22차 한중일불교대회 中 주하이서 개최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이사회.

10월 30일, 남보탑사서 세계평화기원법회 봉행
‘인류운명공동체 구축’ 주제, 3국 불교시화전도

제22차 한중일불교우호교류회의 중국 주하이(珠海) 대회가 10월 말 열린다. 이 대회에서 3국 불교도들은 불교적 인류운명공동체 구축 방안을 위해 머리를 맛댄다.

한국불교종단협의회(회장 원행 스님·조계종 총무원장, 이하 종단협)는 7월 11일 오후 2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대회의실에서 2019년도 제2차 이사회를 열고 제22차 한중일 불교우호교류회의 중국 주하이대회 일정을 확정했다.

22차 대회는 ‘불교와 인류운명공동체의 구축’을 주제로 10월 29~30일 주하이 일원에서 열린다. 대회는 29일 오후 주하이 쉐라톤호텔에서 삼국 교류운영회의로 막을 올린다. 이어 중국측 주최로 환영만찬이 진행된다.

본대회날인 30일 오전에는 남보타사에서 세계평화기원법회, 오후에는 국제학술강연회가 진행된다. 한국불교대표단은 공식 일정 후 중국선종 명찰인 남화선사와 광효사 등 중국불교성지를 참배할 예정이다. 한국측에선 약 100여 명의 불교지도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종단협은 이날 이사회에서 △제6차 한국불교지도자 해외성지순례 진행의 건 △원불교 WFB(세계불교도우의회) 한국대회 개최 관련의 건 △산하단체 불교인권위원회 관련의 건 △조선인 희생자 유골 봉환 논의 관련의 건 △부회장 종단 태고종 관련의 건 △상임이사회의 소집의 건 등을 다뤘다.

종단협 사무처는 이사회에 원불교의 WFB 한국대회 개최건과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 담당자로부터 불교계의 동의없이는 원불교가 요청한 WFB 한국대회 예산지원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들었다.”고 전했다. 이사회는 “원불교는 종단협에서 약 2년 간 활동하기 했지만, 종단협의 취지와 맞지 않아 자진탈퇴했다. 현재는 활동하고 있지 않으므로 정통 불교종단으로 보기 어렵기 때문에 동의를 해 줄 없는 입장”이라고 결론지었다.

불교인권위원회와 관련해서는 위원장 진관 스님에게 강력한 경고조치를 하고 문제 발생시 공권정지와 해임까지도 하겠다고 입장을 정리했다. 또 한인 희생자 유골 봉환과 관련, 한일 양국 불교계의 논의기구를 구성키로 확정했다.

이 사업과 관련해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 이사장 홍파 스님(관음종 총무원장)은 “한인 희생자 유골 봉환은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가 진행하다 노무현 정부 때 ‘정부가 진행하겠다.’고 해서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는 손을 떼게 됐다.”며 “그러나 진척이 없었다. 그래도 관음종에서 관심을 갖고 꾸준히 노력해왔다. 지난 39차 한일불교문화교류 삿뽀로 중앙사대회에서 전일본불교회, 일한불교협의회 관계자들과 논의 기구 구성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논의 기구에서 활동할 인원은 한국측 4명(종단협 2명,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 2명), 일본측 4명이다. 이사회는 종단협 사무총장 지민 스님과 상임이사 덕조 스님(조계종 사회부장),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 이사장 홍파 스님과 사무총장 향운 스님을 추천, 확정했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한국 정부와 논의없이 일본불교계와 자체적으로 진행했을 경우,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여러 문제에 대응할 수 없고, 불교계가 책임을 떠안아야 한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태고종 사태와 관련해서는 양측으로 나뉘어져 다툼을 벌이고 있는 태고종 내부 문제가 정리될 때까지 지켜보기로 했다. 상임이사회는 8월 중 소집해 회원종단 자격 등 정관 개정 건을 다룰 예정이다.

특히 회장 원행 스님은 “2018년과 올해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불교폄훼 뉴스를 보도했고, 얼마전에도 행자부와 자부담으로 건축한 조계사와 봉은사의 일부 건물을 템플스테이 예산으로 건립했다고 잘못된 보도를 했다.”며 “언론중재위 제소도 고려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다. 회원 종단 스님들께서도 이번 사태를 슬기롭게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이사회는 이와 관련 회원 종단 명의로 MBC를 강력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키로 했다.

이강식 기자  lks9710@nate.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