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학술/문화재
안성 칠장사 대웅전 보물 지정예고
안성 칠장사 대웅전 내부 천장 가구 구조. <사진제공=문화재청>

문화재청 “예술적 가치 큰 불전 건축”

18∼19세기 불전(佛殿) 건축의 모습을 잘 보여준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안성 칠장사 대웅전이 보물로 지정될 전망이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7월 4일 경기도유형문화재 제114호 ‘칠장사 대웅전’을 ‘안성 칠장사 대웅전’으로 명칭을 변경해 국가지정문화재인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칠장사 대웅전은 1790년(정조 14)에 중창됐고, 1828년(순조 28) 이건된 칠장사의 주불전이다. 경기도 권역에 조선 후기 사찰 중심 불전의 건축 상황을 잘 보여주는 역사적·학술적 가치가 높은 건축물로 평가받고 있다.

대웅전은 정면 3칸, 옆면 3칸이며, 화려한 다포식 공포를 전·후면에만 두었다. 구조는 짓고 관리하기 쉬운 2고주 5량의 맞배집으로 처리했다. 이는 전반적으로 교세가 위축돼 있던 조선 후기에 지어진 불전 건축의 전형적인 모습이다.

그리고 덩굴무늬를 그린 초각(草刻, 덩굴풀이 뻗어나가는 꼴을 그린 무늬를 새긴 것), 내부의 가구(架構) 구성과 불단의 조성, 소란반자(小欄盤子, 반자틀을 우물 정자(井字)로 짜고 그 안에 넓은 널 등으로 꾸민 천장), 닫집을 함께 사용한 천장의 처리, 대들보와 기둥을 자연 그대로의 휘어진 나무를 활용한 점, 사방의 벽면에 둔 창호의 배열 등 18~19세기 불전 건축의 상황을 잘 보여준다.

아울러 고려 전기 이래로 면면히 이어온 유래 깊은 사찰 건축의 전통에서 비롯한 특수한 모습도 동시에 지니고 있다. 대웅전 전면의 석축과 계단, 초석 등에서는 시대를 거슬러 올라가는 수준 높은 석공예의 기법을 엿볼 수 있다.

특히 천장 우물반자 청판에 화초모양을 도드라지게 그린 금색의 고분단청이 일부 남아 있는데, 현재까지 전해오는 사례가 적어 가치가 크다. 고분단청은 호분(胡粉, 흰색 안료의 일종) 등으로 여러 번 칠해 도드라지게 한 다음 채색해 입체감을 주는 채색법이다.

문화재청은 또 수원시에 있는 사적 제115호 ‘수원 화령전’의 운한각(雲漢閣)·복도각(複道閣)·이안청(移安廳)도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수원 화령전’은 화성 축조(1793~1796)를 주도했던 정조(1752~1800)가 승하한 뒤 어진을 모실 영전(影殿)으로 1801년 건립되었다. 전주의 경기전과 함께 궁궐 밖에 영전이 남아있는 드문 사례로서 정조 이후의 모든 왕들이 직접 방문하여 제향을 하였다는 점에서 그 위상이 매우 높다.

운한각·복도각·이안청은 ㄷ자형 배치형태로, 화령전의 중심 건축군으로 정전(正殿)인 운한각과 운한각 옆면을 바라보고 서 있는 이안청, 두 건물을 잇는 통로인 복도각이 자리한 구조다. 이안청은 불가피한 상황에 어진을 임시 봉안하는 곳인데, 정자각 정전에 이안청이 별도로 있던 조선 초기 영전과는 달리 이안청을 복도각으로 연결해 조선 후기의 변화된 새로운 형식의 영전 공간구성을 보여준다.

이 세 건물은 19세기 궁궐건축 양식의 정수를 보여주는 장인의 동원과 기술, 기법이 건물 각 세부에 충분히 적용돼 있어 역사적·예술적·학술적 가치가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문화재청은 30일간의 예고 기간 중 수렴된 의견을 검토하고, 문화재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인 보물로 지정할 예정이다.

칠장사 대웅전 공포. <사진제공=문화재청>
칠장사 대웅전 계단 및 괘불대. <사진제공=문화재청>
운한각 전경. <사진제공=문화재청>
운한각 내 어진. <사진제공=문화재청>
이안청 전경. <사진제공=문화재청>
복도각 전경. <사진제공=문화재청>

이강식 기자  lks9710@nate.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