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종단
한·일 불교계 '인류화합과 공생' 기원
  • 일본 삿뽀로=이강식 기자
  • 승인 2019.06.12 16:10
  • 댓글 0
제39차 한일불교문화교류대회에서 세계평화를 기원하는 법요식이 6월 12일 오전 일본 홋카이도 삿뽀로 조동종 중앙사 본당에서 봉행됐다.

12일, 日 삿뽀로 중앙사서 세계평화기원법요
양국 불교지도자 등 사부대중 200여 명 참석

한·일 불교지도자들이 한반도와 전 세계에 영원한 평화가 깃들고, 홋카이도에 잠들어 있는 한국인과 일본인들의 극락왕생을 기원했다.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회장 원행 스님, 조계종 총무원장)와 일한불교교류협의회(회장 후지타 류조·藤田隆乘)는 6월 12일 오전 10시 일본 홋카이도(北海道) 삿뽀로시(札幌市) 츄오지(中央寺) 강당에서 한일 양국 불교계 지도자와 불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양국 불교계의 발전과 세계평화를 기원하는 법요식을 봉행했다.

법요식에서 일한불교교류협의회 부회장 시바타 데쯔히코(紫田哲彦) 스님은 표백문(表白文)을 통해 “오늘 여기 한일・일한 불교문화교류대회를 개최함에 있어 석가모니부처님의 가르침을 봉행하는 저희들은 불심・대자비로 한일·일한의 불교문화교류를 더욱 돈독히 함으로써 세계평화와 인류화합공생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표백문 후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 부회장 문덕 스님(천태종 총무원장)은 축원문을 낭독, 한일 양국의 국운융창과 교류증진, 세계평화와 인류행복을 기원했다.

이어 일한불교교류협의회 회장 후지타 류조 스님은 대회사에서 “양국의 모든 대덕스님, 협의회 법우 여러분과 이렇게 반갑게 재회하게 된 것을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고 환영 인사를 전했다. 류조 스님은 또 “작년 9월 홋카이도에서 지진이 발생한 후 복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자연이 그대로 살아 숨 쉬는 홋카이도에서 개최되는 본 대회에서 대회의 주제에 따른 활발한 의견 교환과 충분한 논의가 이루어지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본 대회가 성대하게 진행되기를 바람과 동시에 양국의 더 깊은 상호이해와 우호친선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기원했다.

이어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장 원행 스님은 인사말에서 “이번 대회를 위해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으신 일한불교교류협의회장 후지타 류조 스님을 비롯한 임원 스님과 참석 대중 여러분께 한국불교를 대표해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원행 스님은 또 “이곳 홋카이도에는 많은 한국인과 일본인들이 홋카이도에 잠들어 있다. 그동안 일본 불교계에서 위패를 모시고,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노력해 오셨음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 이 자리를 통해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과거의 상처를 지혜롭게 치유하고 희망의 미래를 함께 일구어 나가기 위한 양국 불교의 지속적인 노력을 기대한다.

아울러 작년 대지진과 태풍으로 큰 피해를 입으신 홋카이도 이재민과 일본국민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피해복구가 조속히 마무리되어 소중한 일상의 행복을 누리시길 간절히 바란다.”고 기원했다.

이번 대회를 축하하는 축사도 이어졌다. 전일본불교회장 에가와 스님은 이사장 카마타 류분 스님이 대독한 축사를 통해 “본 대회가 양국이 불교문화 발전과 선양은 물론 사람들의 안녕과 정신문화 향상에 의한 이해가 더욱 널리 퍼져가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기원했다.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 부회장 회성 정사(진각종 통리원장)도 축사에서 “그 어느 때보다도 제39차 한일불교문화교류대회를 갖고 세계평화기원법회를 봉행하는 우리들의 사명이 막중함을 느낀다.”며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이사의 안정과 평화정착을 위해 정진하자. 부처님의 지혜광명과 이 법회의 공덕력, 그리고 우리 불자들의 서원으로 인류의 평화를 반드시 성취하자.”고 당부했다.

법회 후 양국 불교 대표들은 중앙사 앞마당에 기념촬영을 끝으로 오전 일정을 마무리했다.

세계평화기원법요식에는 한국 측 회장 원행 스님, 부회장 문덕 스님과 회성 정사, 범해 스님(조계종 중앙종회 의장) 스님,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 이사장 홍파 스님(관음종 총무원장)과 부이사장 인구 스님(보문종 총무원장), 월장 스님(천태종 총무부장)을 비롯한 상임이사, 일본 측 불교 대표단 등이 참석했다.

중앙사 본당으로 들어서고 있는 양국 불교계 회장단 스님들,
합장하고 있는 한국 측 회장단.
한국 불교 대표단 스님과 불자들이 합장하고 있다.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장 원행 스님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일한불교교류협의회장 후지타 류조 스님이 대회사를 하고 있다.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 부회장 문덕 스님(천태종 총무원장)이 축원문을 낭독하고 있다.
일한불교교류협의회 부회장 시바타 데쯔히코 스님이 표백문을 낭독하고 있다.
합장하고 있는 한국스님들.
한국 스님들과 불자들이 합장하고 있다.
일본 스님들이 합장하고 있다.
일본 스님들이 합장하고 있다.
축사하고 있는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 부회장 회성 정사,
전일본불교회장 에가와 스님의 축사를 대독하고 있는 이사장 카마타 류분 스님.
중앙사 경내로 입장하고 있는 한국불교 대표단.
한국 스님들이 중앙사 본당을 참배하고 있다.
한일 양국 여성불자들이 부처님전에 공양을 올리고 있다.
합장하고 있는 한국불자들.
일본 불자들이 합장하고 있다.
세계평화기원법요식 후 중앙사 본당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양국 스님들과 불자들.

일본 삿뽀로=이강식 기자  lks9710@nate.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일본 삿뽀로=이강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