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국립중앙博, ‘영월 창령사 터 오백나한’ 연장 전시
국립중앙박물관은 ‘영월 창령사 터 오백나한-당신의 마음을 닮은 얼굴’ 특별전을 6월 16일까지 연장한다.<사진=국립중앙박물관>

6월 16일까지, 인증샷ㆍ감상평 쓰기 등 이벤트도

국립중앙박물관이 특별전 ‘영월 창령사 터 오백나한’ 전시를 관람객의 호응에 힘입어 3일 연장 전시한다.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지난 4월 29일 개막한 특별전 ‘영월 창령사 터 오백나한-당신의 마음을 닮은 얼굴’을 6월 16일까지 3일간 연장한다. 국립중앙박물관 SNS에서는 ‘오백나한과 함께 인증샷 찍기’, ‘오백나한전 전시 감상평 응모’ 등의 이벤트도 진행한다.

‘영월 창령사 터 오백나한’ 전시회는 국립박물관이 김승영 현대 설치작가와 협업해 과거 문화유산을 현대적으로 해석한 전시다. 전시 막바지인 6월에는 일 최고 관람객 2,778명에 이르는 등 6월 9일까지 총 34,977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국립중앙박물관 관계자는 “각 언론과 SNS 등을 통해 전시 연장과 도록 추가 제작에 대한 요청이 이어지면서, 3일간이지만 전시를 연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국립춘천박물관에 이어 국립중앙박물관에서도 개최된 이번 특별전은 올해 8월 국립춘천박물관으로 옮겨가 상설전시실인 ‘창령사터 오백나한실’에서 다시 선보일 예정이다.

문의. 국립중앙박물관 미래전략담당관실(02-2077-9540)

정현선 기자  honsonang@daum.net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