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천태소식
천태종, 제12회 차문화연구보존회 수련법회
  • 단양 구인사=정현선 기자
  • 승인 2019.06.07 20:04
  • 댓글 0

천태종은 6월 7일 단양 구인사 설법보전에서 제12회 천태차문화연구보존회 수련법회 입제식을 봉행했다.

6월 7~9일, 경혜 스님 법문ㆍ특강ㆍ차담 등

전국의 천태차문화연구보존회 회원들이 한 자리에 모여 다선일미(茶禪一味)를 체험하며 구인사 일대를 그윽한 차향으로 가득 메웠다.

천태종(총무원장 문덕 스님)은 6월 7~9일 단양 구인사에서 ‘제12회 천태차문화연구보존회 수련법회’를 봉행했다. 7일 오후 5시 설법보전에서 진행된 입제식에는 천태종 교무부장 경혜 스님(천태차문화연구보존회 이사장), 교무국장 도선 스님 등 종단스님과 전국 27개 지역 사찰 천태차문화회원 150여 명이 동참했다.

이날 입제식에서 교무부장 경혜 스님은 “이번 수련법회가 개인적으로나 각 사찰 단체로나 다도회 발전에 자양분이 될 수 있는 소중한 법연이 되기를 바란다.”며 “참석해주신 모든 회원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경혜 스님은 그러면서 “차(茶)는 혼자마시는 가치도 가늠할 수 없지만 접빈하며 나누는 데에 더 큰 의의가 있다. 이것은 불교가 지향하는 가치와 맞닿아 있다.”며 “다인들이 모인만큼 나 자신을 찾는 수련법회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스님은 마지막으로 “우리도 다인들의 차 생활이 개인의 차 생활을 넘어 접빈에 걸 맞는 권리와 위치가 신장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격려했다.

입제식 후 천태차문화회원들은 삼보당에서 도용 종정예하를 친견하고, 인광당에서 경혜 스님의 법문을 들었다. 9일까지 이어지는 수련법회는 △아침예불 △적멸궁ㆍ전각 참배 △특강 ‘음식과 차와 불자의 생활’(공만식 박사) △강의 ‘다도학’(김미규 교수) △차담 △법문(도선 스님) 등의 순으로 마무리된다. 

입제식에서 교무부장 경혜 스님(천태차문화연구보존회 이사장)이 법문을 하고 있다.
교무국장 도선 스님이 상월원각대조사법어를 봉독하고 있다.
삼귀의례.
‘제12회 천태차문화연구보존회 수련법회’ 입제식에는 전국 27개 지역 사찰 천태차문화회원 150여 명이 동참했다.
법회에 앞서 관음정진을 하고 있는 천태차문화회원들.
입제식 후 설법보전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단양 구인사=정현선 기자  honsonang@daum.net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단양 구인사=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