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신행
아름다운동행, 성북장애인福에 ‘수라상’ 대접
(재)아름다운동행은 4월 16일 성북장애인복지관 임직원과 장애인들에게 ‘동행수라’ 한 상을 지원했다.

4월 16일, 장애인의날 맞아 임ㆍ직원 및 장애인에게

장애인의날(4월 20일)을 맞아 장애인복지관의 임ㆍ직원과 이용자에게 사찰음식이 대접됐다.

(재)아름다운동행(이사장 원행 스님ㆍ조계종 총무원장)은 4월 16일 성북장애인복지관 임직원과 장애인들에게 ‘동행수라’ 한 상을 지원했다. ‘동행수라’는 생신을 맞은 저소득층 독거어르신을 위한 사찰음식 생신상을 지원하는 사업이며, 지난해 11월부터 실시하고 있다.

동행은 매달 한 번씩은 저소득층 독거어르신이 아닌 ‘특별지원’ 대상을 선정해 사찰음식 수라상을 지원하고 있다. ‘특별지원’ 대상은 시민사회에 공헌도가 높은 직종에 종사하는 종사자 또는 독거어르신 이외의 다양한 취약계층으로 선정된다. 4월 특별지원 대상은 ‘장애인’으로 조계종 사회복지법인 승가원 산하 복지기관인 성북장애인복지관(관장 선재 스님)의 사회복지사와 장애인분들로 정해졌다.

성북장애인복지관장 선재 스님은 “하늘이 예쁜 날, 이렇게 우리 장애인분들과 직원들을 위해 좋은 자리를 마련해줘 참 기쁘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또 이현철 사회복지사는 “장애인분들은 오늘처럼 밖에 나와 소풍 가시는 것을 굉장히 좋아한다”면서 “식사를 마치고 조계사 경내도 한 바퀴 산책하며 따뜻한 봄 날씨를 만끽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동행 상임이사 자공 스님은 “우리 사회에는 희망과 용기가 필요한 이웃들이 많이 계시다.”며 “이분들이 단 하루라도 미소를 지을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행복한 삶을 영위해나갈 용기를 얻으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