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신라 천년의 빛 ‘형산강 연등문화축제’

5월 3~4일 금장대 앞 형산강 고수부지서
축하공연ㆍ제등행렬ㆍ소원유등 띄우기 등

신라 천년의 빛 형산강 연등숲과 수상장엄등이 경주의 밤을 형형색색 밝힌다.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와 경주 불국사가 5월 3~4일 경주 금장대 앞 형산강 고수부지에서 ‘2019 형산강 연등문화축제’를 개최한다.

올해 형산강 연등문화축제는 3일 오후 5시 30분 국악인 송소희 씨와 퓨전밴드 두 번째 달의 개막축하공연으로 막이 오른다. 개막식은 연등점등 퍼포먼스와 형산강 수상장엄등, 행사장 주변 전시 장엄등이 신라 천년의 빛 형산강을 화려하게 수놓을 예정이다.

이어 연등문화축제의 백미인 제등행렬이 경주 시내에서 펼쳐진다. 제등행렬은 동국대 경주캠퍼스ㆍ불국사 신도ㆍ경주불교사암연합회ㆍ포항불교사암연합회 등 경주시민 3천여 명이 참여한다. 행렬은 형산강 고수부지에서 경주여고, 동국대 네거리, 성건동 주민센터, 중앙시장, 신한은행 네거리를 지나 봉황대에서 화합의 한마당으로 이어질 계획이다.

4일 3시에는 동국대 학생들과 경주시민이 함께 행사장 주변과 형산강 일대에서 환경 정화 캠페인 ‘생명이 살아 숨 쉬는 형산강 만들기’ 봉사 활동을 펼친다. 이외에도 연등문화 페스티벌,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스프링 페스티벌, 형산강 소원 유등 띄우기 행사가 이어진다.

유등과 장엄등은 연등문화축제가 끝난 6일까지 전시되며 형산강 연등숲은 17일까지 형산강을 밝힌다.

이대원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은 “연등회는 신라 진흥왕 12년부터 등불을 밝혀 나라와 백성의 태평을 기원하면서 시작된 경주 고유의 문화 축제”라며 “올해 경주에서 새롭게 펼쳐지는 형산강 연등문화축제에서 즐겁고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길 바란다.”고 전했다.

정현선 기자  honsonang@daum.net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