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국립춘천博, 창령사 터 오백나한 주제 특별展
전태원, 영원한 미소 永遠 微笑 The eternal smile, paper, 혼합재료, 2019.<사진제공=국립춘천박물관>

4월 16일~5월 26일, ‘현대 미술과 만난 미소’

창령사 터 오백나한이 현대 미술 작가들과 만나 새롭게 창작됐다.

국립춘천박물관(관장 김상태)은 강원 지역 현대작가들의 모임인 (사)아트인강원(이사장 김명숙)과 공동으로 2019년 특별전 <창령사 터 오백나한, 현대 미술과 만난 미소>를 개최한다. 전시회는 4월 16일부터 5월 26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특별전은 춘천박물관의 브랜드 소장품인 창령사 터 오백나한을 모티브로 해 강원의 현대 작가들이 새롭게 창작한 작품 26점을 선보인다. (사)아트인강원은 2012년 창립돼 매년 특별전을 개최하면서 강원도 대표 미술인들의 모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번 특별전에는 소속 작가들 중 26명이 참여했다.

또한 특별전에서는 춘천박물관이 개최한 ‘2018 어린이 그리기 대회’에서의 상위 수상자 14명이 새롭게 그린 오백나한 14점도 함께 전시된다.

춘천박물관 관계자는 “박물관은 강원지역의 우수한 전통문화인 창령사 터 오백나한을 현대적으로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이번 특별전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문의. 국립춘천박물관 학예연구실(033-260-1523)

김명숙, Arhat in Soul Garden, Fabric Mixed Media, 2019.<사진제공=국립춘천박물관>
임근우, Cosmos-고고학적 기상도 나한∞, Acrylic on canvas, 2019.<사진제공=국립춘천박물관>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