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불교음악원, 부처님오신날 ‘불음’ 음악회 개최

4월 2일, 국립국악원 예악당서 의식음악 등

조계종 불교음악원(원장 박범훈)은 2019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4월 2일 오후 7시 30분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불음(佛音), 부처님의 소리’를 주제로 봉축음악회를 개최한다.

이번 음악회는 의식음악에서 창작찬불가까지 다양하게 구성됐다. 의식음악은 염불교육지도위원장인 화암 스님과 노래로 포교 활동을 하고 있는 서광사 주지 도신 스님이 한글예불(오분향게ㆍ헌향진언)과 염불조의 삼귀의ㆍ사홍서원ㆍ한글반야심경을 각각 선보인다.

특히 오분향게와 헌향진언은 관현악반주와 합창이 함께 부르도록 편곡했으며, 염불조의 삼귀의ㆍ사홍서원ㆍ한글반야심경은 가락을 염불조로 바꿔 불교의식음악 분위기가 나도록 했다.

이외에도 국립창극단에서 활동하고 있는 민은경 씨, 마당놀이 ‘춘풍이 온다’에서 추월주 역을 맡은 홍승희 씨 등 이이화ㆍ이미리ㆍ단원이 출연해 보렴, 가야지, 무상계, 어화너를 선보일 예정이다.

창작 찬불가로는 도올 김용옥 선생이 작사한 교성곡 ‘열반’과, 박범훈 원장이 새롭게 작곡한 붓다ㆍ보현행원송ㆍ부모은중송ㆍ용성ㆍ진감 등을 감상할 수 있다.

티켓 예매는 불교음악원을 통해 할 수 있으며 R석은 5만원, S석은 3만원이다.

문의. 02)3218-4866

정현선 기자  honsonang@daum.net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