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천태소식
서울 관문사, 기해년 신장등 점등ㆍ송구영신법회

서울 관문사가 구랍 31일 오후 10시 관문사 1층 로비에서 봉행한 ‘돼지 신장등 점등식’에서 내빈들이 점등버튼을 누르고 있다.

구랍 31일, 타종식 등 불자 300여 명 동참

2018년 무술년(戊戌年)을 보내고 2019년 기해년(己亥年) 새해를 맞이하는 송구영신(送舊迎新) 법회가 열렸다. 또 기해년 신장등이 환하게 불을 밝혔다.

서울 관문사(주지 월장 스님ㆍ천태종 총무부장)는 구랍 31일 오후 10시 관문사 1층 로비에서 ‘돼지 신장등 점등식’에 이어 11시 4층 옥불보전에서 ‘기해년 송구영신법회 및 타종식’을 봉행했다. 법회에는 주지 월장 스님을 비롯해 총무 인산 스님, 부전 덕련 스님, 재무 법기 스님 등 사부대중 300여 명이 동참했다.

이날 법회는 △삼귀의 △반야심경 독경 △상월원각대조사 법어 봉독(총무 인산 스님) △국운융창기원 △개회사 △법문 △관음정진 △타종 △사홍서원 순으로 진행됐다.

법회에서 주지 월장 스님은 법문을 통해 “새해에는 북한과의 관계가 잘 풀려서 전쟁 걱정 없는 행복한 남북한이 됐으면 좋겠다. 또 지구상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질병ㆍ가난ㆍ자연재해 없는 행복한 한 해가 되길 바란다.”면서 “신도님들의 기도 덕분에 관문사는 서울 지역 대표 사찰로 거듭나고 있다. 한 분 한 분의 가정이 평화롭고 웃음 꽃 피는 한해가 되길 부처님 전에 기원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김수웅 신도회장은 개회사에서 “올 한해 우리에게 부처님 가르침을 알려주신 주지스님과 삼직 스님에게 감사하다. 새해에도 열심히 기도 정진하는 불자가 되자.”고 당부했다.

이어 밤 12시 기해년 새해를 알리는 타종이 진행됐다. 타종은 주지 월장 스님을 시작으로 관문사 삼직 스님, 신도 순으로 이어졌다.

법회에 참석한 나복순(60) 불자는 “새해에는 가족 모두 만사형통 하고, 몸이 안 좋은 나와 남편이 건강했으면 좋겠다. 또 관문사에 신도들이 많이 와 발전했으면 한다.”고 새해 소망을 전했으며, 류승동(62) 불자도 “내년에는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불자로서 부처님 가르침을 열심히 공부해 불국토를 이루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관문사는 송구영신법회에 앞서 관문사 사물놀이반의 공연을 진행했다.

‘돼지 신장등 점등식’에 이어 오후 11시 4층 옥불보전에서 봉행된 ‘기해년 송구영신법회 및 타종식’에서 사부대중이 삼귀의례를 하고 있다.
삼귀의례.
법회에서 법문을 하고 있는 관문사 주지 월장 스님.
관문사 총무 인산 스님이 상월원각대조사 법어 봉독을 하고 있다.
개회사를 하고 있는 김수웅 관문사 신도회장.
2019년 1월 1일 타종을 하고 있는 월장 스님.
타종을 하고 있는 인산 스님.
덕련 스님이 타종을 하고 있다.
타종을 하고 있는 법기 스님.
불자들이 타종을 하고 있다.
불자들이 타종을 하고 있다.
관음정진.
이날 행사에는 사부대중 300여 명이 동참했다.
법회에 앞서 관문사 사물놀이반이 공연을 하고 있다.
법회에 앞서 관문사 사물놀이반이 공연을 하고 있다.
신장등에서 기념촬영을 찍는 불자들.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