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조계종 사회노동위, 7일 기간제 교사 초청 문화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지하 공연장서

기간제 교사 노조와 함께하는 문화제가 열린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혜찬 스님, 이하 사회노동위)는 12월 7일 오후 7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지하 전통문화예술공연장에서 전국기간제 교사 노동조합과 함께 ‘비정규직 없는 학교를 꿈꾸는 우리들의 이야기’ 문화제를 개최한다.

이날 문화제는 차별ㆍ고용불안과 노조 불인정에 맞서고 있는 전국 5만여 명의 학교 기간제 교사들을 응원ㆍ위로하고 용기를 주기 위해 마련됐다.

사회노동위 관계자는 “제조업의 비정규직 차별과 모순을 뛰어넘고 있는 공공ㆍ교육기관의 비정규직 차별은 하루속히 개선돼야 함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부에서도 여전함에 실망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며 “학교 기간제 교사들의 차별로부터 받는 고통이 조금이라도 완화되는 문화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조계종 사회노동위 양한웅 집행위원장(02-2011-1927)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