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신행
“사찰음식 통해 한국문화 배워요”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은 11월 25일 서울 진관사에서 네팔 이주민 가족 30명을 대상으로 ‘가족과 함께하는 사찰음식 체험’을 진행했다.

문화사업단 11월 25일, 네팔 이주민 대상 사찰음식 체험

네팔 이주민 가족들이 사찰음식을 만들며, 한국문화를 체험했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단장 원경 스님, 이하 문화사업단)은 11월 25일 서울 진관사에서 네팔 이주민 가족 30명을 대상으로 ‘가족과 함께하는 사찰음식 체험’을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사찰음식 문화체험을 통해 이주민들이 한국문화에 친숙하게 적응할 수 있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사찰음식 명장 제2호 계호 스님(진관사 주지)이 사찰음식 강연을 통해 한국의 사찰음식에 대해 설명했고, 무전ㆍ배추전ㆍ두부조림을 선보였다. 참가자들은 스님의 시연 내용을 잊지 않기 위해 질문을 하며 받아 적거나, 핸드폰을 꺼내 영상으로 남기는 등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행사에 참가한 니마상예(NimaSangye) 씨는 “스님께서 직접 사찰음식을 시연해주셔서 인상 깊었다. 특히 오늘 같이 온 친구의 생일에 사찰음식이라는 귀중한 선물을 받은 것 같아 행복한 하루가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선우 스님(진관사 템플스테이 국장)이 ‘마음수행’이라는 주제로 차담을 진행했고, 사찰소개로 행사를 마무리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네팔의 군상도제 스님(Lama KunsangDorje)은 “평소 사찰음식으로 유명한 진관사에 와서 사찰음식 체험을 경험할 수 있어서 좋았다.”며 “네팔과는 다른 한국 불교문화를 접하고 진관사의 역사에 대해서도 배울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진관사 주지 계호 스님이 음식을 만들고 있다.
사찰음식을 직접 만들어 보는 참가자들.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