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대만서 가장 오래된 사원, 용산사

대만 도심 속에 위치한 사원 용산사(龍山寺)는 대만에서 가장 오래된 사원이다.
용산사는 1738년 청나라 시절 푸젠 성 이주민들에 의해 세워진 사찰로, 중간에 소실되어 현재의 건물은 1957년에 다시 지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용산사는 불교ㆍ도교ㆍ토속신 등 다양한 종교가 어우러진 종합 사찰로, 다양한 색채가 느껴지는 이색적인 사찰이다. 지붕에는 용들이 장식되어 있다.
용산사에서 향을 피우며 온 마음으로 소원을 비는 사람들.
용산사 기둥에 앉아 불경을 외고 있는 모습.
용산사 내 불경을 외는 소리가 가득하다.
용산사 밖에는 다양한 문화행사와 퍼포먼스를 준비하는 등 분주하다.

정현선 기자  honsonang@daum.net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