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국립중앙博 ‘조선지도 500년’ 특별전
‘조선지도 500년’ 특별전에 전시되는 3층 높이의 대동여지도 원본. <사진=국립중앙박물관>

국보 1건보물 9건 등 총 260여 점 전시
8월 14일~10월 28일까지 상설전시관서


국보 제248호 조선방역지도와 김정호의 대동여지도 등 조선왕조 500년 간 제작된 지도를 총망라하는 첫 대규모 전시회가 열린다.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8월 14일부터 10월 28일까지 상설전시관 1층 특별전시실과 중근세관 114호실에서 특별전 ‘지도예찬-조선지도 500년, 공간ㆍ시간ㆍ인간 이야기’를 개최한다.

특별전에는 국내 20여 기관과 개인이 소장하고 있는 동국대지도(보물 제1582호), 대동여지도 목판(보물 제1581호), 조선방역지도를 비롯한 지도와 지리지 등 260여 점이 전시된다. 이중에는 국보 1건과 보물 9건이 포함됐으며, 지금까지 일반에 공개된 적이 없는 중요한 지도와 지리지가 대거 전시될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전시는 총 4부로 구성됐다. 1부는 ‘공간’을 담은 지도 이야기로, 세계를 담은 지도ㆍ나라를 그린 지도ㆍ경계와 외국을 그린 지도ㆍ천문에 대한 지도가 전시된다. 2부는 ‘시간’을 담은 지도 이야기로, 천하고금대총편람도(天下古今大摠便覽圖)와 조선팔도고금총람도(朝鮮八道古今摠攬圖), 경주읍내전도(慶州邑內全圖) 등을 볼 수 있다.

3부는 ‘인간’을 담아낸 지도 이야기로, 조선 지도를 통해 인간 사회의 다양한 소망과 가치를 살필 수 있다. 4부는 고선자 김정호 등 대표적인 지도 제작들을 중심으로 조선 지도의 중요한 흐름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지도 연대기’로 구성됐다.

특히 이번 특별전에는 아파트 3층 높이의 대동여지도 원본이 전시되며, 너비 14m의 동국대지도를 증강현실(AR)을 활용한 영상으로 감상할 수 있는 체험 행사도 마련됐다.

국보 제248호 조선방역지도 <사진=국립중앙박물관>
보물 제1582호 동국대지도 <사진=국립중앙박물관>
천하대총일람지도 <사진=국립중앙박물관>
관동방여 중 울릉도·우산도(독도) 지도 <사진=국립중앙박물관>

정현선 기자  honsonang@daum.net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