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종단
“한반도 안정, 세계평화·상생으로 이어지길”

6월 26일 보은 법주사서 제38차 한일불교문화교류대회
‘청소년 인격형성에 있어서의 사찰의 역할’ 학술대회도

제38차 한일․일한 불교문화교류대회가 6월 26일 오전 충북 보은 법주사 대웅보전에서 열렸다. 양국 불교도들은 세계평화기원법회에서 한반도 안정과 세계평화를 기원했다.

한일 양국 불교도들이 천 년 고찰 보은 법주사에서 한반도 안정과 세계평화를 기원했다.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회장 설정 스님․조계종 총무원장)는 제38차 한일․일한 불교문화교류대회 기간 중인 6월 26일 오전 10시 충북 보은 법주사 대웅보전에서 한일 불교계 지도자와 불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양국 불교계의 발전과 세계평화를 기원하는 법회를 봉행했다.

세계평화기원법요식에는 한국 측 회장 설정 스님, 이사장 홍파 스님(관음종 총무원장), 부회장 문덕(천태종 총무원장)·원행(조계종 중앙종회 의장) 스님과 회성 정사(진각종 통리원장), 일본 측 회장 후지타 류조(藤田隆乘) 스님 등 불교 대표단이 참석했다.

삼귀의례 후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장 설정 스님은 대회사에서 “우리는 과거의 성과를 바탕으로 미래를 향한 씨앗을 뿌리고 가꿔가야 한다. 또 과학 문명의 진보 속에서 노동의 상실과 인간소외 문제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설정 스님은 또 “창조와 용기,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미래세대를 이끌 청소년들에게 참된 나를 발견하고 더 넓은 세상으로 나아가는 징검다리가 되어 주어야 한다.”며 “여러분들의 밝은 지혜로 깊이 있는 논의를 진행해 달라.”고 말했다.

일한불교교류협의회장 후지타 류조 스님은 인사말을 통해 “부처님의 가르침이야말로 소년기, 청년기의 인격형성에 가장 중요한 것이라 할 수 있다. 청소년 범죄의 심각성을 생각해 볼 때,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국경을 뛰어넘은 불교문화의 교류, 교화, 육성이 급선무”라며 “이 대회 주제에 따라 활발한 의견교환과 토의가 이루어지기를 염원한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를 축하하는 축사도 이어졌다.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 부회장 문덕 스님(천태종 총무원장)은 “현대사회에서 사찰이 청소년 인격도야를 위한 모범적인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시행하는 것은 부처님의 바른 가르침을 전하는 일”이라며 “이 대회가 내일의 행복을 위한 좋은 담론을 형성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기원했다.

전일본불교회장 애가와 신잔(江川辰三) 스님도 토마츠 요시하루 스님(전일불교회 사무총장)가 대독한 축사를 통해 “제38차 한일․일한 불교문화교류대회가 법주사에서 개최됨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인사를 전한 뒤 “이 대회가 양국 사람들의 정신문화가 더욱 고양되고, 서로의 정신적 이해가 한층 깊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법주사 주지 정도 스님은 환영사를 통해 교류대회 차 법주사를 방문한 양국 불교대표단을 환영했고, 태고종 총무원장 편백운 스님은 축원문을, 일한불교교류협의회 부회장 시바타 테츠겐 스님은 표백문을 낭독, 한반도의 안정과 세계평화를 기원했다.

세계평화기원법요식이 끝난 뒤 양국 불교 대표단은 사찰음식(한국불교문화사업단 후원) 체험을 했다. 이어 오후 1시부터는 ‘청소년 인격형성에 있어서의 사찰의 역할’을 주제로 한 학술세미나가 진행됐다.

학술세미나에서는 한국 측 김형중 동국대학교 사범대학 부속여중 교장과 일본 측 사토 류이치 스님(佐藤隆一, 카와사키다이시 교학연구소 교수)이 각각 발표했다. 발제에 이어서는 양국 사무총장인 향운 스님과 와타나베 신교 스님이 △한반도의 안정이 항구적인 세계 평화와 상생의 시대로 이어지기를 기원하며, 양국 불교계가 적극적으로 협력 △청소년 교류의 가치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양국이 협조 △사찰과 문화재에 피해 발생 시 조속한 복구를 위한 체계적이고 구체적인 행정적 방안 모색 등의 내용이 담긴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한편 전날 오후 6시 청주 그랜드플라자호텔에서 열린 환영만찬에서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장 설정 스님은 일한불교교류협회 부회장 시바타 테츠겐․칸노 닛쇼․사토 류이치 스님에게 교류대회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감사패를 전달했다.

제38차 한일․일한 불교문화교류대회는 6월 27일 충남 부여 소재 백제문화단지 탐방을 끝으로 마무리된다.

대회사를 하는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장 설정 스님(조계종 총무원장).
인사말 하는 일한불교교류협의회장 후지타 류조 스님.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 부회장 문덕 스님(천태종 총무원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한일 양국 불교 대표단이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 부회장 문덕 스님의 축사를 듣고 있다.
환영사를 하는 법주사 주지 정도 스님.
태고종 총무원장 편백운 스님이 축원문을 읽고 있다.
표백문을 읽는 일한불교문화교류협의회 부회장시바타 테츠겐 스님.
전일본불교회장 애가와 신잔(江川辰三) 스님의 축사를 대독하는 토마츠 요시하루 스님(전일불교회 사무총장).
합장하고 있는 양국 스님들과 불자들.
축가를 부르는 법주사 합창단.
법주사 대웅보전 앞에서 기념촬영하는 양국 불교 대표단.
학술대회에서 인사말하는 진각종 통리원장 회성 정사.
한국측 사무총장 향운 스님(오른쪽)과 일본측 사무총장 와타나베 신교 스님이 공동선언문에 서명한 뒤 들어보이고 있다.
발표하는 한국 측 김형중 동국대학교 사범대학 부속여중 교장.
사토 류이치(佐藤隆一, 카와사키다이시 교학연구소 교수) 스님이 발표하고 있다.

보은=이강식 기자  lks9710@nate.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은=이강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