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아트플랫폼 주인공, ‘매일매일 부처님’ 展

13~26일, 서울 삼청동 공유스페이스 선 플러스서
‘나는 자랑스러운 불교미술작가다’ 첫 기획전

아트플랫폼 주인공(대표 김영수)은 2월 13일~26일 공유스페이스 선 플러스에서 신진환 작가의 ‘매일매일 부처님’ 展을 개최한다. 신 작가가 3년간 매일 새벽명상을 마친 뒤 그려온 부처님 그림.

아트플랫폼 주인공이 ‘나는 자랑스러운 불교미술작가다’ 기획전의 첫 번째 주자로 신진환 작가를 선정했다.

아트플랫폼 주인공(대표 김영수)은 2월 13일~26일 공유스페이스 선 플러스에서 신진환 작가의 ‘매일매일 부처님’ 展을 개최한다. 특히 24, 25일 양일간 신 작가가 관람객에게 직접 부처님을 그려주는 행사도 무료로 진행하며, 전시가 끝난 뒤 수익금의 일부는 불교호스피스 단체에 기부할 계획이다.

이번에 전시된 작품은 작가가 3년간 매일 새벽명상을 마친 뒤 그려온 부처님 그림이다. 1000여 점 가운데 일부는 대중들에게 회향했다. 작품은 불교적 소재와 현대 문물이 어우러져 있어 사람들에게 더욱 친근하게 다가온다. 

신진환 작가는 40여 년 동안 단청을 그려왔다. 금강산 신계사의 명부전을 비롯해 4개 전각의 벽화와 단청 작업에 참여했고,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대한민국 미술대전 우수상 등을 수상했다. 국가무형문화재 제118호 불화장 이수자이며 한국단청 대표인 신 작가는 국가무형문화재 제118호 불화장 임석환 선생에게 도제식을 전승하고, 동국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 문화재학과를 수료했다.

한편 전시가 열리는 공유스페이스 선 플러스는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75-1번지에 위치하고 있다. 아트플랫폼 주인공은 2월 초 작가 및 관람객들로부터 갤러리에서 전시할 작품에 대한 의견을 모은 바 있다.

신진환 作, 〈평창 올림픽에 오신 부처님〉 한지에 혼합재료, 2018.
신진환 作, 〈국민부처님〉 한지에 혼합재료, 2018.
신진환 作, 〈기쁨을 전해주시는 관세음보살님〉 2018.
신진환 作, 〈눈사람과 부처님〉 한지에 혼합재료, 2018.
신진환 作, 〈따뜻한 부처님〉 한지에 혼합재료, 2018.
신진환 作, 〈쌍탑이 있는 부처님〉 한지에 혼합재료, 2018.

송욱희 기자  bforwego@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