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천태소식
서울 관문사, 무술년 송구영신법회 봉행

신장등 점등ㆍ타종식ㆍ음악회에 불자 1000여 명

서울 관문사(주지 춘광 스님ㆍ천태종 총무원장)는 구랍 31일 오후 8시부터 ‘무술년 송구영신법회’를 봉행했다.

서울 관문사가 정유년 한 해를 보내고, 무술년 새해를 맞이하는 송구영신(送舊迎新)법회를 봉행했다.

서울 관문사(주지 춘광 스님ㆍ천태종 총무원장)는 구랍 31일 오후 8시부터 ‘무술년 송구영신법회’를 봉행했다. 송구영신법회는 △무술년 황금개 신장등 점등식(오후 8시) △주민과 함께하는 ‘만인동락 음악회’(오후 9시) △송구영신 법회(오후 11시 40분) △타종식(오전 0시) 순으로 진행됐다.

법회에는 주지 춘광 스님을 비롯해 부주지 월중 스님(천태종 총무부장), 총무 자운 스님, 교무 문법 스님, 재무 대거 스님 등 관문사 삼직 스님과 종단 스님들, 사부대중 1000여 명이 동참했다. 법회에 앞서 관문사는 오후 8시 경내 마당에서 ‘무술년 황금개 신장등 점등식’을 개최해 직접 제작한 신장등에 불을 밝혔다.

주지 춘광 스님은 점등식에서 법어를 통해 “평창동계올림픽이 곧 개최된다.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와 국가의 안정을 위해 열심히 기도정진하자.”면서 “부처님 가르침을 많이 아는 것도 중요하지만, 아는 것보다도 실천하는 것이 위대한 가르침을 성취하는 것이다. 올해는 실천하는 불자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부주지 월중 스님은 음악회 인사말에서 “올해 세운 열 가지 계획을 잘 지켰는지 돌아보자. 천태종의 행동강령인 주경야선을 생활에서 실천하기란 쉽지 않다. 노력 없이 이루어지는 것은 아무 것도 없으므로 꾸준히 정진하는 불자가 되자.”면서 “이어지는 만인동락 음악회에서 올해 일어난 좋지 않은 일들은 모두 떨쳐버리고, 더 나은 새해를 맞을 준비를 하자.”고 격려했다.

주민과 함께하는 ‘만인동락 음악회’는 MBC 개그맨 신동수 씨의 사회로 △관문사 사물놀이 △관문사 금강합창단 △평양예술단 △어린이 우쿨렐레 △이정석 △금강무용단 △양재동 △김양 △전영록의 무대가 펼쳐졌다.

음악회 이후 봉행된 송구영신 법회는 2018년 1월 1일 오전 0시를 기점으로 타종식이 진행됐다. 법회에 동참한 사부대중은 새로운 희망과 서원을 담아 종을 치며 소원을 빌었다.

법회에 참여한 이명숙(성북구 길음동, 69세) 씨는 “매년 송구영신법회에 동참해 묵은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한다. 올해 음악회는 유난히 다채롭고 흥겨웠던 것 같다. 즐겁고 의미 있는 법회를 열어주신 스님들과 관문사 직원분들께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점등을 하기 전 신장등 앞에서 염불하고 있는 스님들과 불자들.
점등하는 순간.
관문사 주지 춘광 스님(천태종 총무원장)이 법문을 하고 있다.
관문사 주지 춘광 스님과 부주지 월중 스님의 타종.
송구영신 법회 삼귀의례.
관문사 부주지 월중 스님(천태종 총무부장)이 법문을 하고 있다.
상월원각대조사 법어를 봉독하고 있는 관문사 총무 자운 스님.
무술년 1월 1일 오전 0시 관문사 부주지 월중 스님이 타종으로 새해의 시작을 알렸다.
법회에 동참한 사부대중이 종을 치며 새해의 소원을 빌었다.
가수 전영록의 무대.
관문사 사물놀이패.
관문사 금강합창단의 합창.
평양예술단 공연.
관문사 어린이회의 우쿨렐레 공연.
가수 이정석.
금강무용단의 '꽃의 향연'.
가수 양재동 씨의 무대.
김양의 신나는 퍼포먼스.
송구영신 법회에는 1000여 명의 사부대중이 동참했다.

송욱희 기자  bforwego@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