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고속도로 표지판서 철거된 68개 표지판 즉각 복구하라”

16일, 조계종 본사주지협의회 성명 통해

국토교통부의 지침에 따라 한국도로공사가 국가지정문화재를 안내하는 68건의 고속도로 표지판을 철거한 가운데 조계종 교구본사주지협의회가 ‘즉각 복원’을 요구했다.

조계종 교구본사주지협의회(이하 본사주지협의회)는 11월 16일 성명을 통해 “수천 년의 역사와 전통이 고속도로 표지판에서 사라지고 있다.”면서 “한국도로공사는 국토교통부의 지침에 따라 고속도로 표지판에서 사찰 등 단독 설치되었던 국가지정문화재를 안내하는 68건의 고속도로 표지판에 대해 이미 철거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론의 우려와 각계의 지적이 이어지자 나머지 40건에 대해서는 철거를 보류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불합리한 ‘도로표지 제작ㆍ설치 및 관리지침’에 대해서는 시간을 두고 전문가 등에 용역을 발주해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으로 즉각적인 조치를 미루고 있다.”고 지적했다.

본사주지협의회는 “우리 전통 사찰은 온 국민과 세계인이 함께 향유하고 있는 전통 문화의 보고”라면서 “정부가 국가지정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는 천년 고찰과 세계 유산 등에 대한 안내를 부정하는 것은 수천 년 숨결을 이어 온 우리 고유의 문화적 정체성을 부정하는 것과 다름 아니며, 또한 헌법 제9조에서 명시하고 있는 전통문화의 창달ㆍ보존ㆍ계승ㆍ발전의 국가적 책무를 포기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본사주지협의회는 “우리 조계종 전국교구본사 주지들은 문재인 정부가 관련 지침의 개정과 더불어 기 철거한 표지판의 복원에 조속히 나서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하 성명서 전문>

정부의 노골적인 전통 문화유산 홀대를 경계한다.
- 시급한 지침 개정과 철거된 68개 표지판의 즉각 복원을 요구한다. -

수천 년의 역사와 전통이 고속도로 표지판에서 사라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국토교통부의 지침에 따라 고속도로 표지판에서 사찰 등 단독 설치되었던 국가지정문화재를 안내하는 68건의 고속도로 표지판에 대해 이미 철거를 진행했다. 여론의 우려와 각계의 지적이 이어지자 나머지 40건에 대해서는 철거를 보류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면서 불합리한 「도로표지 제작∙설치 및 관리지침」에 대해서는 시간을 두고 전문가 등에 용역을 발주하여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으로 즉각적인 조치를 미루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2003년 고속도로 표지판에 국가지정문화재를 제외한데 이어 2006년에는 세계유산 마저 도로표지를 하지 못하도록 제외했다. 정부가 스스로 세계유산을 비롯한 국가지정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는 천년 고찰보다 사기업 등 영리 시설을 더 중요한 홍보 가치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는 셈이다. 더욱이 이러한 지침 개정 사유에 대해서는 명확한 답변을 못하고 있다. 세간에서 전통문화의 홀대와 종교적 편향성 의혹이 일고 있는 이유이다.

우리 전통 사찰은 온 국민과 세계인이 함께 향유하고 있는 전통 문화의 보고이다. 정부가 국가지정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는 천년 고찰과 세계 유산 등에 대한 안내를 부정하는 것은 수천 년 숨결을 이어 온 우리 고유의 문화적 정체성을 부정하는 것과 다름 아니며, 또한 헌법 제9조에서 명시하고 있는 전통문화의 창달, 보존, 계승, 발전의 국가적 책무를 포기하는 것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008년 전통사찰을 국가 제작 전자지도에서 삭제하는 소위 ‘알고가’사태를 일으킨 바 있는 부서이다. 전통문화에 대한 보전과 계승은 문화 관련 부서만 하는 것이 아님을 국토교통부 장관 이하 공직자들이 명심해야 할 것이다. 이에 우리 대한불교조계종 전국교구본사 주지들은 문재인 정부가 관련 지침의 개정과 더불어 기 철거한 표지판의 복원에 조속히 나서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불기2561(2017)년 11월 16일
대한불교조계종 전국 교구본사주지 일동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