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천태소식
천태종, 제2회 천태예술공모대전 시상ㆍ전시

15일, 대상에 이윤경 作 ‘아미타삼존도’
21일까지 서울 인사동 아라아트센터서 전시

천태종이 11월 15일 오후 2시 서울 인사동 아라아트센터 3층에서 개최한 ‘제2회 천태예술공모대전 시상식 및 전시회 개막식’에서 총무원장 춘광 스님을 비롯한 내빈들이 대상작을 둘러보고 있다.

대한불교천태종이 주최한 제2회 천태예술공모대전의 시상식과 수상작 전시회가 개막했다.

천태종(총무원장 춘광 스님)은 11월 15일 오후 2시 서울 인사동 아라아트센터 3층에서 ‘제2회 천태예술공모대전 시상식 및 전시회 개막식’을 개최했다. 개막식에는 천태종 총무원장 춘광 스님을 비롯해 교무부장 경혜 스님, 김종규 천태종 중앙신도회장, 홍윤식 동국대 명예교수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전시회 시상식과 개막식에 앞서 행사의 시작을 알리는 테이프 절단식이 진행됐다. 이어 총무원장 춘광 스님은 인사말을 통해 “현실에 맞는 작품들이 많이 출품 돼서 기쁘다. 공모전에 참석해 준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면서 “앞으로 공모전이 더욱 장엄하게 될 수 있게 여러분들의 많은 애정과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윤식 심사위원장은 심사평에서 “천태예술공모대전을 통해 많은 대작들이 빛을 보고 있다. 천태종이 이 공모대전을 더욱 알차게 성장시켜주길 당부 드린다.”고 강조했다.

김종규 중앙신도회장은 축사를 통해 “이 자리에 있는 작품들은 불교 발전에 기여할 만한 작품이고, 40~50년 후에는 불교유산으로 등록될 것”이라며 “공모전은 매년 지속될테니 상을 못 받은 작가님들도 꾸준히 도전해서 한국 불교미술 발전에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이어 시상식이 진행됐다. 총무원장 춘광 스님은 대상 수상자인 이윤경 씨와 최우수상 수상자인 김종기ㆍ정명주 씨에게 상패 및 상장과 상금을 수여했다. 교무부장 경혜 스님은 우수상 수상자인 일오 스님ㆍ김정희ㆍ주성진ㆍ허영재ㆍ장현중ㆍ유재숙 씨에게 상패 및 상장과 상금을 각각 전달했다.

또 홍윤식 심사위원장은 가작, 김일순 심사위원은 장려상, 윤인수 심사위원은 특선, 김종섭 심사위원은 입선 수상자 대표에게 각각 상장과 기념품을 수여했다.

시상식 후 내빈들과 관람객들은 수상자들의 작품 설명을 들으면서 전시된 작품을 둘러봤다.

한편 이번 제2회 천태예술공모대전 전시는 11월 21일까지 진행된다.

시상식에 앞서 진행된 기념테이프 절단식.
총무원장 춘광 스님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춘광 스님이 대상 수상자인 이윤경 씨에게 상장과 상패, 상금을 수여 하고 있다.
최우수상 수상자인 김종기 씨에게 수상 하고 있는 춘광 스님.
춘광 스님이 최우수상 수상자인 정명주 씨에게 시상 하고 있다.
교무부장 경혜 스님(왼쪽)이 우수상 수상자인 일오 스님에게 시상 하고 있다.
심사평을 하고 있는 홍윤식 심사위원장.
홍윤식 심사위원장이 가작을 수상한 채윤지 씨에게 시상 하고 있다.
축사를 하고 있는 김종규 천태종 중앙신도회장.
김일순 심사위원이 가작 수상자 한동인 씨에게 시상 하고 있다.
윤인수 심사위원이 특선을 수상한 곽창섭 씨에게 시상 하고 있다.
김종섭 심사위원이 입선 수상자인 윤인숙 씨에게 시상 하고 있다.
시상식 후 기념촬영.
춘광 스님과 김종규 중앙신도회장이 대상작을 둘러 보고 있다.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는 내빈들.
전시회장을 둘러 보고 있는 대중들.
전시회장을 둘러 보고 있는 대중들.
전시회장을 둘러 보고 있는 대중들.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