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종단
조계종 35대 총무원장에 설정 스님
  • 이강식ㆍ조용주 기자
  • 승인 2017.10.12 16:32
  • 댓글 0

10월 12일 선거, 319명 중 234표
수불 스님은 82표 얻어, 무효 3표

조계종 중앙선거관리위원장 종훈 스님이 제35대 총무원장에 당선된 설정 스님(오른쪽)에게 당선증을 전달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에 전 덕숭총림 수덕사 방장 설정 스님이 당선됐다.

조계종(총무원장 자승 스님)은 10월 12일 오후 1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지하 전통문화공연장에서 제35대 총무원장 선거를 치렀다. 이날 선거에는 선거인단 319명 전원이 투표에 참여했다. 투표 결과 기호 1번 설정 스님이 234표, 기호 2번 수불 스님이 82표를 얻었으며, 무효는 3표였다. 혜총 스님과 원학 스님은 선거일 전에 자진 사퇴했다.

개표 후 조계종 중앙선거관리위원장 종훈 스님은 당선인인 설정 스님에게 당선증을 교부했다. 설정 스님은 당선증을 받은 직후 조계사 대웅전을 참배했으며,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1층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이 자리에서 설정 스님은 “저에게 ‘총무원장’의 막중한 소임을 맡겨 주신 종도 여러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설정 스님은 “달리는 말은 발굽을 멈추지 않는다는 마부정제(馬不停蹄)의 뜻을 거울삼아 저는 신심과 원력을 다해 종단 발전에 쉼 없이 진력할 것”이라며 “또한 하심하고 조고각하하며 종도들의 뜻을 살피고 헤아리겠다. 종단을 운영하는데 있어서는 한 치의 어긋남도 없이 공심으로 일로매진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또 “종도 여러분들의 발원이 무엇인지를 잘 알고 있다. 불교다운 불교, 존경받는 불교, 신심나는 불교를 만들어야 한다. 우리 모두가 뜻과 지혜를 모은다면 결코 어려운 일이 아니다. 저는 기꺼이 그 길에 나설 것이며, 종도 여러분들과 도반이 되어 함께 걷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설정 스님은 ‘은처’, ‘재산 축적’ 등 자신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 답변을 해달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저의 의혹에 대해서는 깔끔하게 소명하겠다.”고 밝히고 “정화 정신을 되살려 종도들과 함께 뜻을 모아 종단 발전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회견 후 설정 스님은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에서 총무원장 자승 스님을 만나 인사를 나눴다. 자승 스님은 “당선을 축하드린다. 종단 안정과 화합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덕담했고, 설정 스님은 “총무원장스님께서 지난 8년간 안정과 화합을 통해 종단 발전을 이끌어 오셨다. 종도들을 대신해 심심한 감사를 드린다.”고 화답했다.

설정 스님은 원담 스님을 은사로 출가했다. 1955년 사미계를, 1961년 구족계를 수지했다. 제8ㆍ10ㆍ11대 중앙종회의원, 11대 중앙종회의장, 수덕사 주지, 덕숭총림 방장을 역임했다. 지난 4월 6일 조계종 원로의원에 선출된 바 있다.

<설정 스님 당선 소감문>

삼보전에 지극한 마음으로 정례를 올립니다.

존경하는 종정 예하와 원로 대덕 큰스님, 그리고 제35대 총무원장 선거가 원만하게 회향되기까지 신심과 정성을 다하신 스님들과 불자 여러분께 존경과 깊은 감사의 예를 표합니다.

존경하는 사부대중 여러분, 그리고 국민 여러분!

저에게 ‘총무원장’의 막중한 소임을 맡겨 주신 종도 여러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지금은 교단 안팎으로 매우 위중한 시기입니다. 전쟁의 위협이 고조되고 있으며, 정치권은 협치보다는 분열의 모습으로 국민을 실망시키고 있습니다. 그리고 종단도 지속적 불교개혁에 대한 서로 다른 의견과 갈등이 상존하고 있습니다.

달리는 말은 발굽을 멈추지 않는다는 마부정제(馬不停蹄)의 뜻을 거울삼아 저는 신심과 원력을 다해 종단 발전에 쉼 없이 진력할 것입니다. 또한 하심하고 조고각하하며 종도들의 뜻을 살피고 헤아리겠습니다. 종단을 운영하는데 있어서는 한 치의 어긋남도 없이 공심으로 일로매진할 것입니다.

존경하는 사부대중 여러분!

종도 여러분들의 발원이 무엇인지를 잘 알고 있습니다. 불교다운 불교, 존경받는 불교, 신심나는 불교를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 모두가 뜻과 지혜를 모은다면 결코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저는 기꺼이 그 길에 나설 것이며, 종도 여러분들과 도반이 되어 함께 걷고자 합니다.

선거과정에서 저에게 많은 지혜를 주시고 노고를 아끼지 않으신 선거대책위원회 스님들 이하 모든 스님들, 그리고 관계자 여러분께 머리 숙여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또한 이번 선거에서 함께 경쟁했던 수불 스님과 혜총 스님, 원학 스님께도 존경의 말씀을 올립니다.

지난 8년간 안정과 화합을 통해 종단 발전을 이끌어 오신 총무원장 자승스님께도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사회 곳곳의 어두운 구석을 살피시며 종단의 사회적 역량을 강화했고, 대중공사를 통한 종단쇄신에 박차를 가했으며, 승가복지의 뿌리를 내리는 등 불교와 종단 중흥의 결실과 노고는 실로 크다 할 것입니다.

부처님께서는 “계율을 같이 지니고, 소견을 같이 나누며, 항상 서로 자비롭게 말하고, 언제나 남의 뜻을 존중하고 화합하라”는 가르침을 주셨습니다. 우리 모두 일불제자로서 원융무애의 화합으로 새로운 한국불교를 열어 나가기를 발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불기2561년 10월 12일
대한불교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 당선자 설정 합장

투표용지 개표.
개표 결과를 발표하는 종훈 스님.
종훈 스님이 설정 스님에게 당선증을 전달 하고 있다.
설정 스님과 선거대책위원회 스님들이 조계사 대웅전에서 고불의식을 하고 있다.
당선 소감을 말하고 있는 설정 스님과 선거대책위원회 스님들.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 스님이 설정 스님에게 당선 축하 인사를 건네고 있다.

 

이강식ㆍ조용주 기자  lks9710@nate.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식ㆍ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