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사람들 부고
권익현 전 국회정각회장 4일 별세

빈소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6일 오전 발인

고 권익현 전 국회정각회장.

권익현(權翊鉉, 자유한국당 상임고문) 전 국회정각회장이 6월 4일 오전 7시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3세. 빈소는 분당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이며, 발인은 6일 오전 6시다. 장지는 경남 산청군 신등면 단계리 선영.

유족으로는 부인 신덕임 여사와 장남 권준혁(사업)과 자부 이혜영(피아니스트), 딸 혜경․ 혜정․희정․혜진․혜수 씨, 사위는 김태기(단국대 교수), 임태희(전 대통령실장), 김태은(전 신한은행 본부장), 홍영탁(사업), 남기현(삼성디스플레이 수석연구원)이 있다.

故 권익현 전 국회정각회장은 독실한 불자로, 법명은 혜명(慧明)이다. 1984년 국회정각회를 창립한데 이어, 1988년 전직 불자국회의원들의 모임인 정각동우회를 창립, 초대회장을 역임하고 명예회장을 맡고 있었다. 1993년에는 국회법당인 정각선원을 설립했다. 또 전국 주요사찰 불사지원과 불교방송 설립, 경승제도 도입, 군승제도 발전 등 불교발전에 지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2008년 조계종이 시상하는 불자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그는 육군사관학교 11기로 임관한 후, 1969년 맹호부대 대대장으로 베트남전에 참전했다. 1974년 육군대령으로 예편한 후, 삼성정밀주식회사 전무이사를 지냈다. 1981년 정계에 입문해 경남 산청․함양․거창 지역구(제11, 12, 15대)와 전국구(제14대) 등 4선 국회의원으로 활동하하면서 민주정의당 사무총장(1982), 당 대표(1984), 한일의원연맹 회장(1985~1988) 등을 역임했다.

주요 상훈으로는 베트남전에서의 무공으로 화랑무공훈장, 을지무공훈장, 미국 은성무공훈장 등을 수훈했으며, 근무공로훈장, 보국훈장3.1장, 대통령표창 등 다수의 표창을 받았다.

이강식 기자  lks9710@nate.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