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종단
조계종, 제14대 종정 진제 스님 추대법회 봉행

27일 조계사서…5천 여 사부대중 동참
진제대종사 “안락ㆍ행복 누리려면 의심하라”

조계종은 3월 27일 오후 2시 서울 조계사 앞마당에서 ‘제14대 종정 진제 대종사 추대법회’를 봉행했다.

조계종 제14대 종정(宗正)에 추대된 진제 대종사의 추대법회가 열렸다.

조계종(총무원장 자승 스님)은 3월 27일 오후 2시 서울 조계사 앞마당에서 ‘제14대 종정 진제 대종사 추대법회’를 봉행했다. 법회에는 조계종 원로의장 밀운 스님, 천태종 총무원장 춘광 스님, 조계종 중앙종회의장 원행 스님, 진각종 회성 통리원장, 스리랑카 나가난다국제불교대학 이사장 보다가마찬디마 스님, 정관계 인사 등 5000여 사부대중이 참석했다.

진제 스님은 이날 법어를 통해 “나고 날 적마다 참다운 안락과 행복을 누리고자 한다면, 우리 모두 일상생활 속에서 ‘부모에게 나기 전에 어떤 것이 참나 인가?’하고 의심하고 또 의심해 삶의 본래 모습인 참나를 깨달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자승 스님은 봉행사에서 “종정스님께서 그동안 법으로 밝힌 환한 빛을 따라 참마음에 한 걸음 더 들어서게 됐다.”면서 “이에 보답하고자 사부대중은 삼보를 호지(護持)하고, 건강한 공동체를 이루기 위해 더욱 정진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조계종 원로의장 밀운 스님은 추대사를 통해 “종정스님은 깨달음을 바탕으로 늘 우리 사회가 가야할 바른 길을 제시해줬다. 사부대중이 다시 선지식을 법좌에 모시는 것은 그러한 가르침을 갈망하는 이유이기도 하다.”며 “앞으로 법상에 올라 사부대중에게 큰 가르침을 전해주길 바란다.”고 청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송수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이 대독한 축사에서 “진제 스님은 갈등을 겪고 있는 우리 인류에게 ‘나와 남이 하나고, 나와 이웃이 하나’라는 가르침으로 우리에게 큰 울림을 주셨다.”면서 “진제 스님의 종정 추대를 축하드리고, 부처님 가피로 온 세상이 아름다워지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스리랑카 나가난다국제불교대학 이사장 보다가마찬디마 스님과 이기흥 조계종 중앙(전국)신도회장은 헌사를 통해 “세계 인류의 정신적 지주인 진제 스님의 법신이 사바에 오래 머물러 사바고해의 유정무정의 고통 받는 중생들을 제도해주길 바란다.”며 “신도대중은 진제 스님의 가르침을 잘 받들어 삼보호지와 불교중을을 위한 책임을 다할 것을 서원한다.”고 강조했다.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은 중국 당(唐)대 고승 설봉ㆍ조주 스님을 일컬은 ‘남설봉 북조주’에 빗대 ‘남진제 북송담’으로 회자되는 현대 불교계를 대표하는 선지식이다. 1934년 생으로 1954년 석우 스님을 은사로 출가, 1967년 당대 선지식으로 손꼽힌 향곡 선사로부터 인가받음으로써 ‘경허-혜월-운봉-향곡’으로 내려오는 선맥(禪脈)을 이었다. 이후 부산 해운정사를 창건하고 금모선원을 개원했다. 조계종 봉암사 태고선원 조실, 선학원 중앙선원 조실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동화사 금당선원 조실로 납자들을 이끌고 있다.

진제 스님이 불자를 들어 보이고 있다.
조계종 자승 총무원장으로부터 법당을 받은 후 들어보이고 있는 진제 스님.
추대사를 하고 있는 조계종 원로의장 밀운 스님.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 스님이 봉행사를 하고 있다.
행장소개를 하고 있는 조계종 중앙종회의장 원행 스님
진제 스님 추대법회에 참석한 천태종 총무원장 춘광 스님(왼쪽 두번째)과 종단협 사무총장 월도 스님(왼쪽 다섯 번째, 천태종 총무부장) 등 종단협 소속 스님들.
보디가마찬디마 슨미이 헌사를 하고 있다.
헌사를 하고 있는 이기흥 조계종 중앙(전국)신도회장.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