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간금강 연재
쉼이 주는 삶의 미학풍경과 생각 259호

바람의 숨결조차 느끼지 못하고
앞만 보고 달려온 그런 나날들이었습니다.

어느새 들녘은 낮과 밤의 기온차로
아침마다 안개가 짙습니다.

발등으로부터 땅 속 깊은 잔뿌리까지
이 계절의 척후병 서리가
상강의 문고리를 잡고 문지방을 넘습니다.

서슬 퍼런 저 계절의 본진이 당도하기 전에
나무는 나이테의 지문으로 이미 알았다는 듯
저리 잎사귀를 떨구고 있습니다.

몸을 비우는 일은 쉼을 얻는 일입니다.

이 계절 잠시 유유자적하다 보면
겨울 강은 제 스스로 꽁꽁 얼붙어 버립니다.

우리는 그 틈을 타고 강을 건너면 됩니다.
쉼이 주는 삶의 미학입니다.

 

 

이승현 시인  ggbn@ggbn.co.kr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현 시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