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종단
“동국대 이사회 유보, 용주사 문제 해결하라”

100인 대중공사 상임추진위 긴급기자회견

동국대 이사장 선출 문제와 용주사 주지스님에 대한 은처 의혹 등으로 조계종단이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100인 대중공사 상임추진위원회가 동국대 이사회 유보 및 종단 집행부의 용주사 문제해결 등을 촉구했다.

100인 대중공사 상임추진위원회 공동대표 도법 스님은 11월 13일 낮 12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화쟁위원장실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상임위 회의결과를 발표했다.

도법 스님은 “갈등이 장기화돼 당사자들로서만 해결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판단한다. 공동체가 더 이상 분란에 휩싸이지 않으려면 부처님 가르침으로 돌아가 공동체의 이익을 앞세우고, 대중공의를 가장 우선시해야 한다”며 “종단의 주인은 종도대중이다. 주인이 주인답게 광장에 나와 지혜로운 해결책을 모색하고, 힘을 모으는 것이 문제해결의 왕도라는 판단 하에 종단현안과 관련해 긴급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대중공사 상임추진위는 회의를 통해 △오는 14일 예정된 동국대 이사회를 유보할 것.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시에는 11월 25일 예정된 대중공사 주제로 다뤄 문제 해결방안 모색 △용주사 문제는 중앙종회가 진실 규명해 해법을 제시하고, 호법부는 사정기관 역할 방기하지 말 것. 집행부도 총력을 기울일 것. 이른 시일 내에 해결되지 않을 시 올해에 별도의 대중공사를 추진해 공의 모을 것 등의 결과를 도출했다.

윤호섭 기자  sonic027@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호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