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종단
韓日불교지도자들 “청소년 교류 적극 나서자”
  • 화성 용주사=윤호섭 기자
  • 승인 2015.11.13 10:43
  • 댓글 0

제36차 한일대회 용주사서 봉행

   
▲ 부처님전에 삼귀의례를 올리고 있는 양국 스님들.

사회적으로 만연힌 청소년 문제 해결을 위해 한일불교계가 부처님 가르침을 바탕으로 지혜를 모아 청소년들의 자아실현에 기여하자는 뜻을 모았다.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회장 자승 스님)와 일본불교교류협의회(회장 후지타 류조 스님)는 11월 13일 오전 10시 화성 용주사 관음전에서 ‘제36차 한일ㆍ일한 불교문화교류대회’를 봉행했다.

이날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장 자승 스님은 대회사를 통해 “이번 대회는 미래 세대의 포교 위기에 대한 대응책을 모색하고자 ‘한일 청소년 문화교류를 통한 유대강화’를 주제로 개최됐다. 동북아 불교의 중심인 한국과 일본이 함께 모범이 되는 선례를 개발해 전 세계에 보급할 수 있다면 이 역시 세계불교에 기여하고 선도하는 길이 될 것”이라며 “한국과 일본 내의 템플스테이와 청소년 교류프로그램 정보를 상호 교류하고, 나아가 양국의 사찰 간 청소년 교류에 적극 나서주시길 양국 불교지도자 여러분께 제안한다”고 밝혔다.

일한불교교류협의회장 후지타 류조 스님은 인사말에서 “청소년들의 따돌림과 자살, 흉악범죄의 저연령화가 사회 문제가 되고 있는 현상황을 돌이켜보면, 청소년의 건전한 육성에 불교정서 교육이 필요불가결한 것임을 통감한다”며 “청소년의 국경을 넘은 교류, 교화육성이 급선무라 생각한다. 이 대회를 통해 양국 상호이해, 우호친선이 더욱 깊어지고 세계평화에 공헌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 부회장 춘광 스님은 “인류가 공감하는 핵심적인 가치는 평화와 평등에 있다. 인간본연의 존엄과 사회적 평화를 위해 헌신하는 것이 불교의 근본이념이기 때문”이라며 “이러한 높은 정신을 우리 청소년들이 바르게 배워서 삶의 방향으로 삼고, 정신문화의 기틀로 삼는다면 미래는 분명 행복한 세상이 될 것”이라고 축사했다.

대회에서 양국은 △핵무기 없는 불구토 구축을 위해 양국 불교도는 히로시마 및 나가사키에 원폭이 투하된 8월 6일 오전 8시 15분과 8월 9일 오전 11시 2분에 매년 공동발원 및 평화의 타종을 각 사찰에서 행할 것 △청소년들이 자비희사를 사회에 적극 실천하고 서로 다름을 이해하며 소통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문화체험 교류에 나설 것 △잘못된 역사관으로 양국 불교를 어둡게 하는 일을 멀리하며 미래지향적인 불교우호증진을 구축하는 데 노력할 것 △네팔 대지진 참사로 인한 희생자의 극락왕생을 기원하고 피해민들의 안녕을 기원했다 등의 내용이 담긴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한편 오후 1시에 진행되는 학술세미나에서는 김응철 중앙승가대 교수와 일본 대정대 교수 코야마 텐유 스님이 ‘한일 청소년 문화교류를 통한 유대강화’를 주제로 각각 발제한다.

   
▲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장 자승 스님이 대회사를 하고 있다.
   
▲ 인사말을 하고 있는 일한불교교류협의회장 후지타 류조 스님.
   
▲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 부회장 춘광 스님이 축사를 하고 있다.
   
▲ 축원을 올리고 있는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 부회장 홍파 스님.
   
▲ 대회 이후 진행된 기념촬영.

 

   
▲ 공동선언문 서명 및 발표.

 

화성 용주사=윤호섭 기자  sonic027@naver.com

스마트폰 어플로 만나요, '천수천안 금강신문'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성 용주사=윤호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