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종단
세계불교단체 유대 강화 공감하며 폐막
  • 중국 무석=윤호섭 기자
  • 승인 2015.10.25 19:47
  • 댓글 0

제4차 세계불교포럼 9개항 공동선언

   
▲ 종단협 사무총장 월도 스님(왼쪽 두 번째)을 비롯한 각국 불교지도자들이 공동선언문 발표를 위해 단상에 올라온 모습.

10월 24~25일 중국 무석 영산범궁에서 열린 제4차 세계불교포럼이 ‘세계불교단체 유대 강화’ 등을 비롯한 9개항을 공동 선언하며 폐막했다.

25일 오후 2시에 진행된 폐막식에서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사무총장 월도 스님을 비롯한 10개국(대만ㆍ스리랑카ㆍ몽골ㆍ네팔ㆍ베트남ㆍ독일ㆍ러시아ㆍ미국 등) 스님들은 “전 세계 다양한 문명과 종교가 조화롭게 공존할 수 있다면 지속적인 평화와 공동번영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대표로 무대에 선 스님들은 △각국 불교신자들의 교류 강화를 통한 이해 증진 △각종 언어의 불교서적 비교연구 및 불교사상 교류 △서로 간 문화와 전통을 이해하고 역사적 경험 공유 △교육분야 협력을 통한 불교학자 파견 및 불교대학교 교류 △불법홍포 경험 공유를 바탕으로 한 불교사상 세계 전파 △환경보호 및 다국적인 공익분야 활동 △불교청년 교류 지원을 통한 홍법인재 양성 △문화예술ㆍ평화유지 등 인류문명공동체 건설 노력 △불교 및 현대과학 간의 융합 강화 등 9개항을 공동 선언했다.

왕작안 중화종교문화교류협회장은 축사를 통해 “제4차 세계불교포럼은 제3차에 뜻을 이어 ‘동원동행 교류호감’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주제발표와 토론을 통해 중생의 복을 기원하자는 데에 공감했다”면서 “각국 불교계가 손을 잡아 교류를 강화한다면 인류문명공동체라는 큰 꿈을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함께 지혜의 불을 밝혀 세상을 포용할 수 있는 세계불교포럼으로 발전시키겠다”고 강조했다.

   
▲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 스님(왼쪽)과 종회의장 성문 스님이 세계불교포럼 기념 핸드프린팅을 하고 있다.
   
▲ 한국대표단 기념촬영.

 

   
▲ 영산대불 앞에서 반야심경을 봉독하고 있는 한국대표단.

 

중국 무석=윤호섭 기자  sonic027@naver.com

스마트폰 어플로 만나요, '천수천안 금강신문'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 무석=윤호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