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명원문화재단, 2015 명원 세계 茶 박람회

10월 29~11월 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서
국내외 명차 전시ㆍ시음, 강좌ㆍ전시회도

   
 

국내외의 이름난 차(茶)를 보고 맛볼 수 있는 차의 대향연이 펼쳐진다. 이와 함께 각종 공연과 강좌, 전시회 등 다양한 문화행사도 열린다.

(재) 명원문화재단과 (사) 한국다도총연합회ㆍ(사)홍차협회는 11월 29일부터 11월 1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B홀에서 ‘차 안의 나, 내 안의 차, 아름다운 인성으로 꽃 피운다’를 주제로 ‘2015 명원 세계 차 박람회’를 개최한다.

이번 박람회에는 국내(하동, 보성, 장흥, 순천 등)와 해외(유럽, 중국, 대만, 일본 등)의 차 산업을 주도하고 있는 100여 개 업체가 참여해, 차와 관련된 모든 것을 선보일 예정이다. 박람회는 29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4일간 이어진다.

29일에는 한국무용가인 손정아 사)우리문화예술원장의 특별공연에 이어 ‘제20회 명원 국제 차문화대상 시상식이 열린다. 차문화대상은 학술ㆍ공로ㆍ교육 등 세 분야로 나눠 시상하며, 수상자에게는 각 1,00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30일에는 세계차연합회장인 대만의 여래진 대사의 ‘대만 차 문화’ 강연을 비롯해 호주의 쉐린 존스톤 (Sharyn Johnston)이 ‘홍차’, 터키의 핫산 (Hasan Onder)이 ‘터키 차 문화’ 등 세계 차의 흐름을 살필 수 있는 초청강좌가 열린다. 31일에는 제20회 국제 청소년 차 문화대전이, 11월 1일에는 월드 티아트 콘테스트 시상식과 세계명차품평대회 시상식 후 폐막된다.

박람회 기간 동안에는 제20회 ‘월드 티 아트 콘테스트’가 펼쳐진다. 콘테스트에서는 예선을 거친 20명의 차인들이 △다식과 다화 △차와 어울리는 음식 △다실의 차탁을 수놓는 꽃의 조화 실력 등을 겨룬다. 또 녹차ㆍ홍차ㆍ우롱차ㆍ블랜딩&가향차 등 18개 부분으로 나눠 평가, 국제품평기준인 ISO3103에 따라 세계 최고의 명차를 선정하는 세계명차품평대회가 열린다.

다양한 문화행사도 마련됐다. 기획관에는 동양다기와 서양 다기가 선보인다. 동양다기는 북촌동양문화박물관이 특별 전시하며, 서양다기는 한국에서는 처음으로 150~200년 전 영국ㆍ프랑스ㆍ독일의 다기들이 전시된다.

갤러리관에는 스페이스나무와 예송갤러리의 차를 소재로 한 미술전, 마진식 씨의 한지 차도구 생활전(‘들꽃 따라’ 개인전), 김정호 씨의 작품전, 여주 명장1호 조병호 도자기 작품전, 조재호 씨의 다완(茶碗) 초대전, 고 김태환 씨 그의 아들 김평 작품전, 명은공방의 전통 은 다기전. 전남 공예 명장1호 강병재 씨의 옻칠공예전 등 차와 관련한 미술품이 전시된다.

또 사) 꽃차문화진흥협회의 꽃차전시와 시음 퍼포먼스 작품, 서울여대의 보타니컬 아트, 송필규 한국전통문화예술진흥협회 총무이사의 전통 부채 전, 프랑스작가 니코자리의 갈레아트, iz 토예의 다양한 황토도자기벽화, 전통 목가구와 솟대ㆍ장승, 전통 차와 도공의 숨결이 담긴 도자기 작품 등이 특별전시된다.

체험관에서는 지화(종이 꽃)의 명인 석용 스님의 작품전과 전통 지화 만들기 체험, 우리의 전통 지화 배워보기, 전통 손누빔으로 천연염색 조끼 만들기, 두레연에서 연인절미 만들기 등 각종 체험행사도 열린다.

대회장인 김의정 명원문화재단 이사장은 “‘차 안의 나, 내 안의 차’를 돌아보는 행복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 우리 전통차의 향기와 더불어 차 한 잔의 여유를 갖고 여러분 모두의 삶이 더욱 풍요롭길 기원한다”고 박람회에 많은 차인들이 찾아 줄 것을 요청했다.

이강식 기자  lks9710@nate.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