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종단
“용주사 문제, 사부대중 진상조사위 꾸리자”

용주사신도비대위, 20일 기자회견서
“중앙종회 조사 요청, 총무원 직무유기”

   
 

지난 15일 용주사 주지 성월 스님이 의혹 해명을 위해 조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용주사신도비대위 측이 “사부대중이 참여하는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자”고 조계종 총무원에 요청했다.

용주사신도비대위는 10월 20일 오전 11시 서울 인사동의 한 찻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출재가와 법조계, 언론이 모두 참여하는 진상조사단을 만들고자 한다. 오는 23일까지 조사단 구성을 위한 준비위를 소집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그러면서 “성월 스님은 기자회견에서 과학적인 검사를 받겠다고 하면서 재가단체 대표와 신도들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고 지적했다. 비대위 측에 따르면 성월 스님은 우희종 바른불교재가모임 상임대표와 김형남 참여불교재가연대 공동대표, 비대위 집행부 등 총 6명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이날 우희종 대표는 모두발언을 통해 “정당한 의혹 제기에 대해 명예훼손이라고 한다면 누구의 명예가 훼손됐는지 되묻고 싶다”며 “청정비구승단에 범계 의혹이 있음에도 신도들을 비난하고, 죽어도 주지직을 물러날 수 없다고 발언한 스님 때문에 신도들의 명예가 훼손됐다”고 강조했다.

김형남 대표는 “의혹 제기는 신도들이 처음 한 것이 아니다. 이미 전강문도회를 중심으로 범계 의혹이 불거졌고, 현재는 신도들까지 사실을 알게 돼 사태가 확대된 것”이라면서 “그럼에도 가장 먼저 문제를 제기한 스님들은 제쳐두고 재가자들을 대상으로 고소를 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범계승려 명예 부존재확인의 소송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또 조계종 총무원이 지난 19일 “용주사 문제 해결을 위해 중앙종회에 진상조사를 요청했다”고 입장을 발표한 데 대해서는 “직무유기를 계속하겠다는 것으로 무책임한 발상”이라고 지적한 뒤 “총무원은 중앙인사위원회를 열어 일단 성월 스님의 직무집행을 정지하고, 사부대중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신속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호섭 기자  sonic027@naver.com

스마트폰 어플로 만나요, '천수천안 금강신문'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호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