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종단
멸빈 원두 스님, 특별재심 법규위로 이관 고려
   
 

18일 기자회견서 “종회에 청원서 제출할 것”

1994년 체탈도첩(멸빈)된 원두 스님(임우식)이 호계원 특별심리 연기를 요청했다. 조계종 법규위원회가 법규위원회법 2조 2항 위헌결정에 따른 의현 스님 심리개시를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원두 스님은 3월 18일 조계사 나무갤러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법규위원회로의 특별재심 이관을 고려해 심리를 연기 요청했다”고 밝혔다.

원두 스님이 특별재심 청구심판을 연기 요청한 이유는 재심청구서를 보완하기 위해서다. 스님은 조계종 개혁회의 호법부와 초심호계위원회가 총무원법 제17조 2호, 호계위원회법 제11조를 스님에게 적용한 것으로 알고 있었다. 최근 서의현 전 총무원장이 개정된 총무원법 제18조 2호(등원 또는 출두요구를 받고도 정당한 사유 없이 출두하지 아니하는 자는 징계에 회부할 수 있다)와 호계위원회법 제14조 2호에 근거해 법규위원회에 심판청구서를 제출한 내용을 접한 뒤 일부 내용을 수정, 보완해야 했다는 것.

원두 스님은 지난해 9월 18일 호계원에 자신의 체탈도첩 징계처분에 대한 특별재심을 청구했다. 이후 3번의 심리가 있었으며 지난 3월 14일 4차 심리를 앞두고 연기를 요청했었다.

원두 스님은 “개혁회의가 1994년 5월, 6월 징계를 진행할 당시 개혁회의 총무원의 협조를 전혀 받을 수가 없었다”며 “현행법상 서류심사만으로 재심여부를 결정하게 돼 있기 때문에 재심호계위원회도 청구인의 서류 흠결보정 등을 명할 수 없어서 그대로 방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스님은 “제193회 임시중앙종회에서 법규위원회법과 관련한 법 개정 처리 여부를 지켜본 뒤 법규위원회에 심리 이관을 요청할지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종헌 제80조(법규위원회의 관장사항 1. 종법의 종헌 위배여부심판)와 법규위원회법 제22조 1항(종법이 종헌에 위배되는 지 여부 또는 종령이 종법에 위배되는지 여부가 심판의 전제가 된 때는 호계원은 직권 또는 당사자의 신청에 의한 결정으로 법규위원회에 심판을 청구할 수 있다)이 근거다. 특히 법규위원회가 법규위원회법 제2조 2항을 위헌으로 결정하면서 중앙종회와 갈등을 빚는 등 이견이 표출되고 있어 이번 종회의 결정에 따라 이후 서의현 전 총무원장과 원두 스님의 특별재심의 향방에 영향을 주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원두 스님은 종회의원 5명의 동의를 얻어 이 같은 요지의 청원서를 종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스님은 “종회 차원에서 특별재심 받는 이들의 입장을 보완하는 조치를 마련하도록 청원하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또 1994년 사태에 대해서는 “종단을 화합으로 제대로 이끌지 못한 과보는 당시 원로회의 사무처장이자 종정 비서실장이던 나에게 있다”며 공식적으로 참회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최연순 기자  comingsoon@ggbn.co.kr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연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