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천태소식
천태종삼운사, 첫금 진종오 2관왕 기원

29일, 부모님 참석

   
▲ 진종오 선수 2관왕을 기원하는 불공을 하고 있다.

춘천 지역 천태불자들이 29일 오후 8시 삼운사(주지 도웅 스님)에서 2012 런던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첫 번째 금메달의 주인공인 진종오 선수의 메달 획득을 축하하고, 2관왕을 기원하는 법회를 봉행했다. 한국 사격의 간판으로 불리는 진종오 선수는 부모님과 함께 춘천 삼운사를 다니는 신도다. 이날 법회에는 진 선수의 부모님이 함께 참석해 부처님 전에서 불자들과 함께 2관왕을 기원했다.

   
▲ 삼운사 주지 도웅 스님이 축하기원사를 하고 있다.

삼운사 주지 도웅 스님은 축하 기원사에서 “천태불자 진 선수가 금메달을 얻은 것은 그만큼 피나는 노력을 했기 때문”이라며 “부모님의 정성어린 불공도 진 선수의 활약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마음을 차분히 모아 다음 경기 때도 훌륭한 성적을 거두기 바란다”고 덕담을 전했다.

   
▲ 진종오 선수 부모님이 2관왕을 기원하는 등을 올리고 있다.

진 선수의 부친인 진재호 씨와 모친 박숙자 씨는 “종오의 이름을 절에서 지었다. 종오는 지금껏 싫은 소리 한번 듣지 않았을 정도로 바르게 자랐다”며 “부처님의 가르침을 통해 배운 곧은 성품이 금메달을 얻도록 도와준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법회는 △삼귀의 △반야심경독경 △신도회장 인사말 △주지 스님 축하기원사 △양친 인사말 △진 선수 2관왕 기원불공 순으로 진행됐다.

   
▲ 주지 도웅 스님과 진종오 선수 부모님, 천태불자들이 함께 기도 하고 있다.

진종오 선수는 현지시간 28일, 영국 런던 왕립 포병대 기지 내 올림픽 사격장에서 펼쳐진 남자 10m 공기권총 결선에서 본선 및 결선 합계 668.2(588+100.2)점을 기록하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8월 5일에는 베이징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던 50m 권총 부문에 출전한다.

춘천=윤호섭 기자  sonic027@naver.com

스마트폰 어플로 만나요, '천수천안 금강신문'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춘천=윤호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